백자 반합 ( )

목차
관련 정보
공예
유물
문화재
조선 전기의 백자 합(白磁盒).
목차
정의
조선 전기의 백자 합(白磁盒).
내용

1984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높이 22.5㎝, 입지름 15.5㎝, 밑지름 9.4㎝. 호림박물관 소장. 뚜껑의 윗면 가운데에 보주형(寶珠形)의 꼭지가 달려 있고, 그 주위로 두줄의 음각선대(陰刻線帶)가 돌려져 있다. 뚜껑의 가장자리는 굴곡을 이루어 아래의 합과 잘 맞도록 되어 있다. 합은 입부분이 오므라지고 두툼하게 단을 이루고 있으며 서서히 벌어져 몸체 아랫부분에서 풍만해졌다가 좁아졌으며, 외반(外反)된 높은 굽다리를 갖춘 단아한 형태의 합이다.

유색(釉色)은 담청색이 감도는 백자유(白磁釉)로, 전면을 두껍고 고르게 시유(施釉)하였으며 빙렬(氷裂)은 없고 은은한 광택이 있다. 태토(胎土)는 수비를 한 양질의 백토로서 담회색을 띠고 있으며, 굽다리에는 바닥의 유약을 훑어내고 가는 모래받침으로 받쳐 구운 흔적이 남아 있다.

[의의와 평가

이러한 형태의 도자기는 조선시대 관어용(官御用) 백자가 생산되었던 경기도 광주군 일대의 관요가 있던 도마리, 무갑리, 우산리, 번천리 등의 요지에서 만들어졌다. 풍만하고 단정한 형태와 담청색을 머금은 맑은 백자유색을 띠고 있는 이 합은 조선시대 전기의 대표적인 반합 중의 하나이다. 15세기 후반에서 16세기 전반에 걸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국보』-백자·분청사기-(정양모 편, 예경산업사, 1984)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