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부춤 (춤)

목차
관련 정보
밀양 백중놀이
밀양 백중놀이
무용
작품
경상남도 밀양 지방에서 추어진 토속적인 춤.
목차
정의
경상남도 밀양 지방에서 추어진 토속적인 춤.
내용

경상남도 밀양지방에서 추어진 토속적인 춤. 백중날을 전후하여 머슴들이 논매기를 마친 7월 보름경 고된 노역을 풀기 위하여 하루를 즐기는 이른바 호미씻기[洗鋤遊, 洗鋤宴]에서 여러가지 놀이와 함께 추어진 춤이다.

범부라 함은 상놈[常民]을 뜻하지만, 엄밀하게는 양반과 상놈의 중간신분인 중인(中人), 즉 아전(衙前)을 일컫는 말이다. 이 춤은 백중놀이를 할 때 양반춤을 춘 다음 추게 되는데, 느릿한 양반춤에 비하여 활달하게 춤으로써 ‘춤은 이렇게 추는 것이다.’ 하는 것을 보이는 동시에 양반의 무력함을 폭로하는 내용을 가진 춤이다.

춤사위는 놀이판으로 원을 그리듯 힘차게 뛰어다니며 활개춤을 추다가 장구잡이를 향하여 준비동작을 취한 다음 힘차게 뛰어들어가 ‘배김새사위’라 하여 제자리에서 서너 번 뛰고 온몸을 앞으로 던지듯 앞다리는 무릎을 약간 굽히고 뒷다리는 뒤로 죽 뻗어 우뚝선다.

제자리에서 고개놀림과 어깨춤을 추면서 뽐내 보이고 한 손은 앞가슴에 붙이고, 또 한 손은 옆구리에 붙이는 동작을 하면서 멋을 낸다. 이어서, 무릎굽혀 앉은 채로 옆으로 뛰면서 가볍게 어깨춤을 춘다. 장단은 양산도가락인 세마치장단이며, 복식은 상투머리에 망건을 쓰고 흰 바지 저고리를 입는다. 왼쪽 바지가랑이에 웃대님을 매고 있는 것이 색다르다.

참고문헌

『중요무형문화재조사보고서』 138-밀양백중놀이-(문화재관리국, 1980)
『한국춤』(정병호, 열화당, 1985)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