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춤

목차
관련 정보
북춤
북춤
무용
작품
북을 치면서 추는 춤.
목차
정의
북을 치면서 추는 춤.
내용

북을 치면서 추는 춤.

북은 수렵할 때나 전투·제의(祭儀)에서 신악기로 사용되었다. 따라서 북춤의 유래는 북을 연주하며 춤을 추는 데서 찾아야 한다. 요즘에는 모내기를 할 때 흥을 돋우기 위하여 농악의 편성에서 북놀이춤을 추는가 하면, 불교의식에서도 법고춤이라 하여 북을 치면서 춤을 춘다. 그러나 본격적인 북춤은 역시 농악에서 볼 수 있다.

농악에서의 북춤은 경상도와 전라도에서 발달하였는데, 경상도형의 북춤은 철저하게 원박에 맞춘 집단무용적 성격을 갖고 있으며, 전라도형 북춤은 북 치는 가락이 섬세하고 다양하며 맺고 얼렀다 푸는 묘사가 뚜렷이 나타난 개인무용적 성격을 띠고 있다.

북춤의 기본은 가락을 연주하는 것과 가락 사이에 춤을 추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유형은 외북채로 치면서 추는 춤과 쌍북채로 치는 춤이 있다.

외북채로 치는 경우 북을 몸 앞에 받치고 치는 것과 북끈을 손에 말아서 얼굴 앞으로 올려서 치는 것이 있으며, 쌍북채로 치는 경우 북을 몸 앞에 받치고 양손으로 친다. 북춤으로 유명한 밀양지방의 외북채의 북춤과 쌍북채로 추는 진도북춤을 예로 북춤의 춤사위를 알아보면 다음과 같다.

외북채로 추는 북춤은 삼진삼퇴(三進三退), 1박에 두 발 들기, 제자리 회전, 연풍대, 까치걸음, 발 벌리고 북치기, 한 발에 북을 받치고 춤추기, 두루걸이, 덧보기춤 등이, 쌍북채로 추는 북춤은 어깨춤, 빠른 걸음으로 회전, 제자리뛰기, 연풍대, 자반뛰기, 옆으로 다리들기, 북치고 양손 옆으로 들기, 갈짓자뛰기 등이 있다.

북춤의 멋은 북의 복판과 북 굴레인 궁편을 원박에 치거나 장단 사이에 번갈아치는 데 있고, 또한 한 장단을 먹고 긴춤을 추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참고문헌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문화재관리국, 1969∼1979)
『농악』(정병호, 열화당, 1986)
관련 미디어 (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