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 법주사 벽암대사비 ( )

목차
관련 정보
보은 법주사 벽암대사비
보은 법주사 벽암대사비
서예
유적
문화재
충청북도 보은군 속리산면 법주사에 있는 조선후기 에 건립된 승려 벽암대사 각성의 탑비.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보은 법주사 벽암대사비(報恩 法住寺 碧巖大師碑)
지정기관
충청북도
종목
충청북도 시도유형문화유산(1980년 11월 13일 지정)
소재지
충북 보은군 속리산면 사내리 209번지
목차
정의
충청북도 보은군 속리산면 법주사에 있는 조선후기 에 건립된 승려 벽암대사 각성의 탑비.
내용

1664년(현종 5)에 건립되었고 비신의 높이 214㎝, 너비 108㎝, 두께 35㎝이며 1980년 충청북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법주사 금강문(金剛門) 앞에 위치하는데, 커다란 반석(盤石)에 홈을 파고 비신을 세웠으며, 그 위에 우진각지붕 모양의 덮개돌을 얹었다.

비문은 대사의 제자 처능(處能)의 부탁으로 동부승지 정두경(鄭斗卿)이 지었고, 글씨는 낭선군(朗善君) 이우(李俁)가 썼으며, 복창군(福昌君) 이정(李楨)이 두전(頭篆)을 썼다. 비문에는 대사의 용맹을 보여주는 일화, 스승 부휴(浮休)와 함께 왕에게 친국(親鞠) 받았을 때의 일화, 인조 때 팔도도총섭(八道都總攝)이 되어 승도를 이끌고 남한산성을 축조한 일, 병자호란 때 삼천 명의 승병을 모집하여 관군과 함께 싸운 일, 왕자였던 효종을 만나 화엄(華嚴)을 논했던 일, 입적(入寂)할 때의 일화 및 대사의 인품에 대해 적혀 있다.

참고문헌

『조선금석총람(朝鮮金石總覽)』
『한국금석문대계』2 충청남북도편(원광대학교출판국, 198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