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겁 ()

목차
신종교
개념
강일순이 선천시대 말기에 온다고 예언한 병으로 인한 재난을 가리키는 종교용어.
목차
정의
강일순이 선천시대 말기에 온다고 예언한 병으로 인한 재난을 가리키는 종교용어.
내용

강일순은 선천이 개벽한 이후부터 홍수와 가뭄의 난리가 그칠 사이 없었으나 아직 질병으로 인한 재난은 없었다고 주장하면서, 앞으로는 질병이 온 세상을 뒤덮는 천하개병(天下皆病)의 상태가 되어 참상을 입힐 것이라고 하였다.

천하개병은 사회의 병적 현상을 나타내는 것으로 충(忠)과 효(孝)가 무시되고 스승을 저버리는 것이 만연한 무도(無道)의 상태를 가리킨다.

이 때 천하는 사기(死氣)가 가득 차서 죽음에 이르게 되어 “급살병(急煞病)·괴병(怪病)이 들 때에는 자다가도 죽고 먹다가도 죽고 내왕하다가도 죽어서 묶어낼 사람이 없어 쇠스랑으로 찍어내되, 신발을 돌려 신을 정신도 차리지 못하리라. ”라고 예시(預示)하였다.

병겁 이외의 질병은 약재를 사용한다거나 주법(呪法)으로 고칠 수 있으나 병겁의 치료는 오직 의통(醫統)뿐이라고 하였다.

의통은 천하개병 상태에서 생민(生民)을 구활(救活)할 수 있는 의술(醫術)과 법술(法術)을 가리키는 용어로서 네 가지의 처방이 제시되어 있다.

첫째는, 대병(大病)과 소병(小病)의 처방이다. 병들을 신명에게 고하고 복을 구하는 기도를 올림으로써 안심안신(安心安身)을 얻어 치유된다. 둘째, 무도(無道)에서 오는 크고 작은 병은 예장(禮章)을 갖추어 유도(有道)를 얻음으로써 치유된다.

셋째, 천하개병은 원형이정(元亨利貞)으로 천지도술을 받들어서 대인대의(大仁大義)를 이룸으로써 치유된다. 넷째, 세계에 사기(死氣)를 몰고오는 천하의 병이란 바로 일본의 문신과 무신의 병무(倂務)로서 조선의 신명들이 의탁할 곳이 없게 되면서 나타난다.

이런 병에는 삼계의 복마대제인 신위가 천존관(天尊關)으로 원정하여 성제군(聖帝君)으로서 좌정(座定)하게 되면서 비로소 의(병을 낫게 하는 일)와 통(거느리는 일)이 이룩되어 천하가 태평하게 된다는 주장이다.

참고문헌

『대순철학』(이정립, 증산교 본부교화부, 1947)
『전경(典經)』(대순진리회교무부, 대순진리회 출판부, 1974)
『한국신종교대사전』(김홍철, 모시는 사람들, 2016)
『대순전경』 8판(이상호, 이정립, 증산교본부, 197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