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얼교 (한얼)

목차
관련 정보
신종교
단체
1965년 신정일(申正一)이 창시한 종교.
이칭
이칭
정일회(正一會)
내용 요약

한얼교는 1965년 신정일(申正一)이 창시한 종교이다. 창시자 신정일이 1965년 정각묘득(正覺妙得) 후 한얼과 바름과 진리를 대중에 전하였다. 1967년에 정일회로 종교 단체 설립을 인가받고, 1978년 한얼교로 재인가를 받았다. 한얼교는 신앙의 방식이 다를지언정 진리의 본체는 하나라고 주장하였다. 이에 모든 종교의 창시자를 ‘바른님’이라고 표현하며 존중한다. 1998년에 출판한 『한얼말씀 36권』을 대표 경전으로 사용한다. 『종교 단체 현황』에 따르면 1997년 서울, 부산, 대구에 본궁이 있고, 186개 지부, 약 41만 명의 신도가 있다고 한다.

키워드
목차
정의
1965년 신정일(申正一)이 창시한 종교.
내용

신정일이 창시한 한얼교는 창교이념인 “홍익인간 한얼정신” (모든 존재를 널리 이롭게 하라), “내얼이 한얼이다” (만물의 본질은 하나이며 본질적 차원에서 온 인류는 하나다), “만교일본 만법귀정” (신앙의 방식은 다를지언정 신앙의 근원인 진리는 하나다)를 근본 종지로, 타 종교의 신앙방식을 존중하고 수용하는 자율신앙제도를 실시하여 비교인도 자유롭게 한얼교의 진리를 배울 수 있고, 타 종교를 신앙하면서도 한얼정신문화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수용신앙을 실천하는 종교이다.

창시자 신정일이 1965년 정각묘득(正覺妙得) 후 한얼과 바름을 설법하며 한얼의 진리를 대중에 전하기 시작해 80만 명의 대중 교화를 시작한 것이 한얼교 탄생의 계기가 되었다. 1967년에는 문화공보부로부터 사단법인 정일회(正一會)로 종교단체 설립을 공식적으로 인가 받아 법통(法統)에 취임했다. 1978년 1월 한얼교 선언을 발표하고 같은 해 6월 한얼교중앙회를 서울로 이전하면서 현재의 교명인 한얼교로 법인 재인가를 받았다.

개교의 이념은 홍익인간 · 이화세계에서 정립성화(正立聖華) · 성국세계(聖國世界)로 확장하여 정립하였으니 한얼교선언문은 다음과 같다.

“종교의 근본은 하나이자 총체이며, 무한하고 영원불멸한 진리에서 시작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종교가 서로를 가르고 눈멀게 하는 이 어두운 현실에 빛처럼 출현한 한얼교는 홍익인간(弘益人間)의 뜻을 모든 존재를 널리 이롭게 하리라는 정립성화(正立聖華)로 계승하고 만교일본(萬敎一本)이며 만법귀정(萬法歸正)의 진리를 한얼과 바름으로 나타내어 한얼교 근본 종지로 삼아 창교의 문을 여니 진리의 광명이 온 누리에 밝았다.”

일반적으로 단군계 전통종교로 알려진 바와 달리 한얼교는 특정 대상을 믿고 숭배하지 않기에 성전에는 형상을 초월한 참된 진리의 자리를 상징하는 ‘고요히 빈자리’를 두고 있다. 또한 신앙의 방식이 다를지언정 진리의 본체는 하나라는 것을 교리적으로 밝혀서 타 종교의 신앙의 대상인 천 · 불 · 신 · 주를 하나의 의미로 정립하여 신앙하고, 모든 종교간 수용과 화합의 방도를 제시한다.

이 점에서 통합종교의 성격을 띠고 있는데, 단군님, 예수님, 부처님, 공자님 등 모든 종교의 창시자를 포함, 깨달은 존재를 완성된 인간으로 보고 ‘바른님’이라고 표현하며, 하나의 의미로 존중하고 본성을 깨우치지 못한 보통 사람은 ‘삐뚠님’이라고 나타내 모든 ‘삐뚠님’이 자신의 참된 본성인 나얼을 찾아 ‘바른님’이 되어야 한다고 교화한다. “내 얼이 한얼이다”는 종지를 실천하여 나얼을 깨닫고 각성하여 한얼과 하나되어 진리를 실천하고자 하는데, 한얼님과 피조물인 나와의 관계는 얼로 맺어진 일체라고 한다.

법통 신정일은 1970년부터 인류의 화합과 평화를 기원하는 강화도 마니산 참성단 성지순례를 시작했고, 동양문화신문사 창간, 한얼의료재단설립, 주한이라크 명예총영사, 하버드대학 객원연구원, 옥스퍼드 대학 파운데이션 펠로우 등 사회활동에도 적극적인 편이었으며 대통령 선거에도 두 차례 출마하였다. 1998년 법통의 모든 사상과 철학 그리고 종교의 근본목적, 진리를 담은 36권의 경전 「한얼말씀」을 출판했고, 1999년 열반 후에는 여러 과의 진신사리, 세계 최초의 진모사리, 28과의 치사리가 수습 되어 전국적으로 사리친견이 이루어졌다.

공식 행사로는 1년에 여섯 차례 있는 6대 교절을 기념하며 주 1회의 정기모임을 개최한다. 전성기 때는 전국 2백만 명의 신도가 있었고, 1982년 문화공보부가 펴낸 『종교 단체 현황』에 따르면 52만 명의 신도가 있었으며 1997년 전국에 186개의 지부와 대구, 서울, 부산 등지에 본궁이 있고 약 41만 명의 신도가 있는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1988년에 출간된 『한얼말씀』을 토대로 1998년 창시자의 한얼사상과 철학을 집대성해 출판한 『한얼말씀 36권』을 대표경전으로 사용한다.

1999년 초대법통 신정일이 타계한 이후 그의 한얼사상(Hanol Principle)과 한얼철학(Hanol Philosophy), 한얼정신(Hanol Spirit)을 시대에 맞게 재정립하고 구체화시키는 노력을 해온 한얼교는 1차 혁신을 통해 신앙과 운영의 분리 및 자율신앙제도를 공식화했고, 2차 혁신으로 기존의 형식과 신앙방식을 벗어나 한얼교의 교리와 철학을 미술의 형태로 표현한 한얼정신문화예술을 통해 새로운 신앙 참여방식을 소개했으며, 이후 3차 혁신으로 종교행사와 집단신앙활동 등의 기존 관습과 예식으로부터 자유로운 온라인을 통한 수용신앙 활동으로 전례 없는 종교문화를 실천하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신종교대사전』(김홍철, 모시는사람들, 2016)
『한주의온얼사상론』(신정일, 한사상문화연구원, 1986)
『한국신종교실태조사보고서』(원광대 종교문제연구소, 1997)
『한국종교연감(한국종교사회연구소, 1997)
『한얼경서』(신정일, 정화사, 1978)
『정학경서』(신호상, 정화사, 197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