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서 ()

목차
관련 정보
봉서
봉서
조선시대사
개념
조선시대 국왕이 종친이나 근신(近臣)에게 내리거나 왕비가 친정에 보내는 사서(私書).
목차
정의
조선시대 국왕이 종친이나 근신(近臣)에게 내리거나 왕비가 친정에 보내는 사서(私書).
내용

봉서로서 특히 중요한 것은 암행어사에게 내리는 것인데, 그 봉서의 겉에는 ‘到南某處開拆(도남모처개탁 : 남쪽 모처에 이르러 열어보도록 하라)’이라고 쓰여져 있다.

그리고 봉서를 받은 관원은 장소에서 개봉하였으며, 그에 지시된 대로 즉시 대상지방으로 출발하였다. 봉서가 문서 형태로 전하여지고 있는 것은 극히 드물다.

이 중 1899년 윤헌섭(尹憲燮)에게 내린 봉서에는 봉투에 ‘勅命忠淸南道暗行御史臣尹憲燮(칙명충청남도암행어사신윤헌섭)’이라고 쓰여 있어 그 이전의 것과 외형상 약간의 차이가 있으나 내용은 크게 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암행어사에게 내리는 봉서에는 감찰할 대상지방의 제반 문제점을 제시하고, 그 일을 원만히 수행하여 보고할 것을 지시하는 내용과 그 일을 수행하는 데에 준칙이 되는 사목(事目) 또는 절목(節目)과 마패·유척(鍮尺) 등을 내려준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마패와 유척은 암행어사의 상징으로서, 마패는 역마와 역졸을 이용할 수 있는 증명이며, 유척은 놋쇠로 만든 자로서 검시(檢屍)할 때 쓰는 필수용구이다.

참고문헌

『한국고문서연구』(최승희,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1)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