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서 ()

목차
언어·문자
개념
『훈민정음해례』의 본문 예의편에서 규정한 철자법.
목차
정의
『훈민정음해례』의 본문 예의편에서 규정한 철자법.
내용

훈민정음은, 우리말의 각 음절을 초성(初聲)·중성(中聲)·종성(終聲)으로 각각 분석한 다음, 이들을 올바르게 나타내기 위하여 초성글자와 중성글자로 따로따로 창제되었으며, 종성은 초성글자로 나타내도록 되었다.

그러나 이렇게 음운문자(音韻文字)로 창제된 훈민정음은, 『훈민정음해례』 본문에서 “모든 글자가 반드시 합해져야 음이 된다(凡字必合而成音).”라고 규정하여 초성과 중성 글자를 한데 어울러 음절 단위로 묶어서 음절문자처럼 쓰도록 하였으며, ‘·, ―’나 ‘ㅗ, ㅜ, ㅛ, ㅠ’ 모음글자는 초성글자 아래에 붙여 쓰고, ‘ㅣ’나 ‘ㅏ, ㅓ, ㅑ, ㅕ’ 모음글자는 초성글자의 오른쪽에 붙여 쓰도록 규정하였다.

이와 같은 규정에 의하여 훈민정음은, 초성글자와 중성글자를 따로 독립시켜서 풀어 쓰지 않도록 된 것이다. 『훈민정음해례』 합자해(合字解)에서는 좀더 자세히 설명하여 “초·중·종 세 글자가 어울려서 글자 즉 음절을 이룬다. 초성글자는 중성글자 위에 쓰기도 하고, 중성글자의 왼쪽에 쓰기도 한다(初中終三聲 合而成字 初聲或在中聲之上 或在中聲之左).”라고 하였다.

참고문헌

『훈민정음해례』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