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쌍북리 요지 ( )

목차
관련 정보
부여 쌍북리 요지 전경
부여 쌍북리 요지 전경
공예
유적
문화재
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읍에 있는 삼국시대 백제의 기와와 토기를 굽던 가마터.
목차
정의
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읍에 있는 삼국시대 백제의 기와와 토기를 굽던 가마터.
내용

1963년 사적으로 지정되었다. 지정면적 919㎡. 1941년 5월에 실시한 부여읍 금성산과 남영공원 사이를 통과하는 간선도로 공사 때 금성산의 서쪽 산기슭에서 가마 1기(基)가 발견되어 일본인에 의하여 수습조사가 이루어졌다.

당시의 간략한 조사일지에 의하면, 가마의 경사도는 약 35°정도로 매우 급한 경사를 이루고 있고, 가마 내부의 소성실(燒成室)에 단(段)이 형성된 계단식 등요(階段式登窯)로 기록되어 있다. 또한 가마의 전체 길이가 8m 가량이고, 갱구(坑口)의 높이가 72㎝ 내외인데, 가마 안에서 기와 2장과 많은 토기 파편이 출토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당시에 출토된 기와나 토기 파편의 소재가 확인되지 않아 제품의 수급관계, 가마의 개요(開窯) 및 폐요(廢窯)의 시기 등이 밝혀지지 않았다.

현재 간선도로와 인접된 금성산 서쪽 산기슭의 북사면(北斜面) 등에 가마의 일부만이 남아 있을 뿐 대부분이 유실되어 있다. 그러나 당시의 조사일지와 가마터의 입지조건 등을 감안한다면, 이 요지는 산기슭의 경사면을 굴착하여 구축한 지하식(地下式)으로 소성실 바닥에 단이 있는 계단식 등요임을 알 수 있다. 그리고 기와와 토기를 함께 생산하여 공급한 와도겸업요(瓦陶兼業窯)의 특성을 지니고 있다.

백제가 웅진에서 사비로 천도한 6세기 전반경에 개요한 중요한 백제시대의 가마터임을 알 수 있다.

참고문헌

『부여군지』(부여군지편찬위원회, 1987)
「부여의 백제요지와 출토유물에 대하여」(김성구, 『백제연구』21, 충남대학교 백제연구소, 1990)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