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추

목차
관련 정보
참산부추
참산부추
식물
생물
백합과에 속하는 다년생 초본식물.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백합과에 속하는 다년생 초본식물.
내용

솔·정구지라고도 하며, 한자어로는 구(韮)라 한다. 학명은 Allium tuberosum ROTH.이다. 흔히 재배하는 식물로 땅밑에 지하경이 있고 엽초(葉鞘:잎깍지)의 밑부분이 인경(鱗莖:비늘줄기)으로 되어 있다. 엽초 위로는 평평하고 긴 잎이 여러 개 나와 있다.

원산지는 중국 서부 및 북부지방으로 알려지고 있다. 중국 ≪제민요술 齊民要術≫에 이미 부추가 채소로서 기록되어 있어 우리 나라에는 삼국시대 때 도입되었을 것으로 보고 있으나 기록에 나타난 것은 고려 때 편찬된 ≪향약구급방 鄕藥救急方≫에서이다. 소비량은 많지 않지만 김치나 오이소박이 재료로 또 각종 음식의 양념으로 애용되어왔으며 생산도 각 도에 비교적 고루 분포되어 있다.

3월 중·하순 또는 9월 중순에 파종하는데 춘파는 7월 상순, 추파는 이듬해 5월 하순경에 정식한다. 재식거리는 45×20∼25㎝이며 한 곳에 5·6포기를 심는다. 포기나누기에 의하여 번식할 수도 있으며 그 적기는 9월이다. 거름량은 10a당 질소 23㎏, 인산 12㎏, 칼리 15㎏ 정도를 기준으로 하고 밑거름으로는 충분한 유기질 거름을 주고 덧거름으로는 액비(液肥)를 수확할 때마다 주면 좋다.

수확은 4∼11월에 걸쳐 20일마다 할 수 있다. 품종은 잎의 크기가 작고 분얼이 많으며 꽃대도 상당히 생기는 소엽군(小葉群), 잎이 크고 분얼이 적은 대엽군(大葉群), 만주종 또는 새로 도입된 그린벨트 등이 있다. 또 꽃봉오리를 수확하여 꽃자루 상부의 연한 부분을 요리하는 화구군(花韮群)이 있다.

용도는 주로 채소로 이용한다. 생채로 먹거나 살짝 데쳐 무쳐 먹기도 하고 튀김이나 볶음으로도 할 수 있다. 생으로 김치에 넣으며 오이와 같이 버무려 오이소박이를 담가 먹는데 이러한 발효식품은 독특한 향미와 청량미를 가진다. 부추는 위장을 튼튼하게 하며 강장효과를 가지고 있어 약용으로도 쓰인다.

참고문헌

『채소원예각론』(표현구 외, 향문사, 1982)
『熱帶の野菜』(岩佑俊吉, 養賢堂, 1980)
『한국채소류재배사』(장지현, 서울농대논문집, 1972)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