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관성장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 후기 경리청(經理廳)의 곡물의 출납을 관리하기 위하여 설치된 무관직.
이칭
이칭
아병천총겸관성장(牙兵千摠兼管城將), 행궁소위장(行宮所衛將), 도별장(都別將)
목차
정의
조선 후기 경리청(經理廳)의 곡물의 출납을 관리하기 위하여 설치된 무관직.
내용

1711년(숙종 37) 북한산성을 쌓은 뒤에 경리청을 설치하고 곡물의 출납을 전적으로 관리하기 위하여 관성장 1인을 임명하였다.

처음에는 병사나 수사의 경력을 가진 사람으로 계청, 임명하여 행궁소위장(行宮所衛將)이라 하였고, 뒤에는 도별장(都別將)이라 하였다가 1722년(경종 2) 관성장이라 개칭하였다. 1747년(영조 23) 경리청을 폐지하고 나서 총융청(摠戎廳)에 합속한 뒤에는 중군(重軍)이 정례로 겸임하였다.

1764년 군제를 고쳐 총융청을 5개 영으로 만들 때에는 방어사의 경력이 있는 사람으로 선임, 중부천총(中部千摠)을 겸임하게 하여 항상 산성에 머무르게 하다가 1771년 총융사 김효대(金孝大)의 계청에 의하여 종전대로 중군이 겸임하게 하였다.

또한 1782년(정조 6)에는 관직의 순서에 관계없이 사람을 선택, 자의로 임명하였으며 1년마다 교체하도록 규례를 정하였고, 1792년 군제를 고치어 총융청을 3개 영으로 만들 때에는 아병천총 겸 관성장(牙兵千摠兼管城將)으로 명칭을 고쳤다.

참고문헌

『숙종실록(肅宗實錄)』
『경종실록(景宗實錄)』
『영조실록(英祖實錄)』
『정조실록(正祖實錄)』
『만기요람(萬機要覽)』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