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청사기 분장문 제기 ( )

목차
공예
유물
조선 시대의 제기.
목차
정의
조선 시대의 제기.
내용

입지름 31.2㎝ x 27.0㎝. 일본 오사카(大阪)시립동양도자미술관 소장. 장방형(長方形)의 구부(口部)에 대접처럼 둥그런 동체(胴體)를 지녔으며, 굽다리는 장방형의 톱니처럼 바닥이 깎여 있고 몸체의 모서리 네 곳에 돌대와 같은 띠가 부착되어 있다.

문양은 없고 전면을 백토(白土)로 짙게 분장한 후에 분청유를 시유하여 마치 백자처럼 보이기도 한다. 원래 이러한 형태는 보(簠)라고 부르는 제기의 하나로, 아래쪽과 비슷한 모습의 뚜껑이 덮여져 있으며, 오곡을 담아 토지신에게 제사드리는 용기의 하나로 향교 등에서 사용하기 위해 지방가마에서 제작된 것이다.

보다 넉넉하고 안정감이 있는 이러한 제기는 후에는 백자로 제작되며 굽다리에는 모래받침으로 받쳐 구웠던 흔적이 남아 있다. 가마는 전라도지방의 귀얄 및 분장분청자 가마터에서 제작되었으며, 광주 충효동요지에서 이와 닮은 파편이 발견된 바 있는데 16세기경의 작품으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조선시대 도자제기 연구」(안성희,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석사학위논문, 200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