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청사기 철화 어문 항아리 ( 아리)

목차
관련 정보
분청사기 철화어문 항아리
분청사기 철화어문 항아리
공예
유물
문화재
조선 전기의 분청사기 항아리.
목차
정의
조선 전기의 분청사기 항아리.
내용

1984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높이 27㎝, 입지름 15㎝, 밑지름 9.8㎝. 삼성미술관 리움 소장. 이 항아리는 입부분이 넓게 벌어졌으며 어깨 부분에서 서서히 벌어져 몸체 윗부분에 중심이 있고, 다시 서서히 좁아져 작고 나지막한 굽으로 연결되는 형태이다. 회청색이 감도는 밝은 유(釉)가 전면에 고르게 시유되었으며 은은한 광택이 있다.

몸체 전면이 귀얄기법으로 백토분장(白土粉粧)된 후 다양한 문양이 시문되었다. 구연부(口緣部) 안쪽에 당초문대(唐草文帶)와 굽다리에 작은 연판문대(蓮瓣文帶)가 백상감(白象嵌)으로 표현되었다. 짙은 철화안료를 사용하여 어깨 부분의 간략한 초문(草文)과 아랫부분의 큼직하고 특이한 연판문을 듬성듬성 그렸다. 몸체 중심에는 사실적으로 묘사된 물고기 두 마리와 연꽃을 인화(印花)·상감(象嵌)·철화(鐵畵) 등의 기법으로 큼직하고 자유롭게 나타내었다.

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철화분청사기를 만들던 대표적인 지역인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 학봉리 요지에서 비교적 초기인 15세기 중엽경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정선된 태토(胎土) 위에 백토(白土)로 분장된 이 항아리는 지금까지 알려진 분청사기 가운데 가장 다양한 장식의장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즉 상감·인화·철화·귀얄 등의 다양한 기법으로 만들어졌을 뿐 아니라 연꽃과 어문(魚文)의 표현이 사실적이고도 대범하여, 뛰어난 분청사기 작품의 하나로 꼽힌다.

참고문헌

『분청사기명품전』(호암미술관, 1993)
『국보』백자·분청사기(정양모 편, 예경산업사, 1984)
『鷄龍山麓陶窯址調査報告』(野守健, 朝鮮總督府, 1929)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