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청자 인화문 내섬명 완 ( )

목차
공예
유물
조선 15세기 후반의 분청자 완(盌).
목차
정의
조선 15세기 후반의 분청자 완(盌).
내용

지름 18.0㎝. 일본 영락미술관(寧樂美術館) 소장. 구부(口部)가 넓게 벌어지고 동체(胴體)는 둥그렇게 벌어졌으며, 굽다리는 알맞은 완이다.

내면 중앙에 큰 국화꽃을 중심으로 6곳을 방사선형으로 ‘內贍(내섬)’명을 찍어 나타내었고 그 주위로 무수한 선과 연판문대, 그리고 우점문(雨點文)과 무수한 선을 나타내었다.

외면은 무수한 선문(線文)과 국판문(菊瓣文)을 자유롭게 시문했고, 내·외면에 흐리게 백토(白土)를 귀얄기법으로 분장하여 문양과 백토의 효과가 잘 나타나고 있다.

유약은 엷은 회청유(灰靑釉)를 전면에 시유하였으며, 굽다리는 노태되어 있어 갈색을 띄고 있다.그릇에 표시된 '內贍(내섬)'은 내섬시(內贍寺)를 의미하는 명문으로 이 그릇은 내섬시의 그릇이란 의미이다. 내섬시는 각 궁전에 대한 공상(供上), 2품 이상에게 주는 술, 왜인(倭人)과 야인(野人)에게 주는 음식과 직조 등의 일을 맡아보았다.

‘內贍(내섬)’명 분청자는 주로 전라도 지방에서 집중적으로 제작되었다. 이 그릇도 전라도 지방의 가마에서 무늬장식처럼 찍어 나타낸 점이 흥미로운데, 15세기 후반의 작품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일본 네이라쿠미술관 소장 한국문화재』(국립문화재연구소, 200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