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청자 인화문 합천장흥고명 사이호 ( )

목차
공예
유물
조선 전기의 분청자 항아리.
목차
정의
조선 전기의 분청자 항아리.
내용

높이 29.2㎝. 미국 호놀룰루미술관 소장. 몸체가 통형(筒形)처럼 길게 세워지고 구부(口部)는 넓고 직립되었으며, 어깨에 네 개의 구멍이 뚫린 이(耳)가 달려 있는 호이다.

문양은 인화와 상감기법으로 어깨부터 뇌문대와 톱니바퀴무늬를 표현하고, 동체(胴體)에도 톱니바퀴무늬대를 반복해 넣었으며, 중간에 국화문대를 한 줄 넣었다.

다시 동체 중앙에 선을 그어 톱니바퀴무늬대로 구분을 짓고, 하단부에는 합천(陜川)명과 뒷면에 장흥고(長興庫)명을 백상감(白象嵌)하고 그 외에는 톱니바퀴무늬대로 채워 넣었다.

또 그 아래에는 다시 선으로 구획을 지어 막 피어오르는 연판문대를 촘촘하게 나타내었다. 유색은 녹갈색을 띄며, 굽은 평저(平底)이다.

원래는 뚜껑이 있었을 이 항아리는 그릇에 표시된 명문을 통해 돗자리·종이 등을 관리하고 궁궐 안의 여러 관청에서 쓰는 물품을 공급하는 관청이었던 장흥고를 위해 경상남도 합천지방의 가마에서 제작했음을 알 수 있다. 몸체에 꽉찬 톱니바퀴의 무늬들과 연꽃잎이 잘 어울리는 15세기 중반경의 대표적인 분청자의 작품이다.

참고문헌

『미국 호놀룰루 아카데미미술관 소장 한국 문화재』(국립문화재연구소, 2010)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