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황사 화쟁국사 비부 (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분황사 화쟁국사 비부 후측면
경주 분황사 화쟁국사 비부 후측면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경주시 분황사에 있는 고려후기 상대 · 중대 · 하대의 3부분으로 구성된 비석 받침대. 비석대좌 · 빗돌받침.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분황사화쟁국사비부(芬皇寺和諍國師碑趺)
지정기관
경상북도
종목
경상북도 시도유형문화유산(1979년 01월 25일 지정)
소재지
경북 경주시 구황동 313번지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분황사에 있는 고려후기 상대 · 중대 · 하대의 3부분으로 구성된 비석 받침대. 비석대좌 · 빗돌받침.
내용

크기 높이 60㎝, 가로 100㎝, 세로 40㎝. 1979년 경상북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평면은 직사각형이며, 상대 · 중대 · 하대의 3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하대에는 복련(覆蓮), 중대에는 안상(眼象), 상대에는 앙련(仰蓮)을 새겼으나 파손이 심하여 원형을 확인하기 어렵다. 다만 일부 남은 연꽃 조각에서 고려 중기의 양식을 엿볼 수 있다.

상대 윗면에는 비석을 세웠던 직사각형 홈이 패어 있고, 홈 밖 윗면 일부에 김정희(金正喜)가 쓴 此和靜國師之碑趺[차화정국사지비부, 跡이라고도 읽음]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 1101년(고려 숙종 6) 8월 고승 원효의 덕을 추모하기 위하여 화정(和靜)이라는 시호를 내리고 이를 기념하기 위하여 그가 주석(駐錫)하였던 분황사에 추모비를 세우도록 명령하였는데, 막상 비석이 건립된 것은 무슨 이유에서인지 이로부터 70여 년이 지난 명종 때였다.

비석은 조선 전기까지는 남아 있었던 듯 『신증동국여지승람』 분황사조에는 “고려의 평장사(平章事) 한문준(韓文俊)이 찬술한 화쟁국사(和諍國師)의 비석이 있는데, 비석의 재료는 오금석(烏金石)이다.”라고 기록되어 있으며, 김시습(金時習)은 이 비석을 보고 「무쟁비(無諍碑)」라는 제목의 시를 남기기도 하였다.

그런데 비석 건립과 가까운 시기에 지어진 「최유청묘지명(崔惟淸墓誌銘)」에서는 「화쟁국사비명」을 최유청이 지었다고 밝히고 있는가 하면, 『금석청완(金石淸玩)』(1665년 간행)에는 비문의 글씨를 최선(崔詵)이 썼다고 하였다.

여기서 화정(和靜)은 숙종이 내린 시호요, 화쟁(和諍)은 원효사상의 핵심 개념이므로 구분하여 쓸 필요가 있으나 ‘화쟁국사’로 기록한 사료도 많아 현재까지 구분 없이 쓰이고 있다.

그러나 이 비석은 1597년(선조 30) 정유재란 때 분황사가 소실되면서 파괴된 듯하며, 이후 비석의 대좌만 남게 되었는데 조선 말기에 이곳을 찾은 추사 김정희의 고증으로 이것이 승 원효의 비석을 세웠던 비부임이 밝혀지게 되었다. 비문 일부가 탁본으로 『대동금석서(大東金石書)』에 실려 전하며, 1976년분황사 경내에서 발견된 비편(크기: 16㎝×14㎝)이 동국대학교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경상북도문화재도록』(경상북도, 동해문화사, 1995)
『역사로 읽는 원효』(김상현, 고려원, 1994)
국가유산청(www.khs.go.kr)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