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

비오는날 / 손창섭
비오는날 / 손창섭
현대문학
작품
손창섭(孫昌涉)이 지은 단편소설.
정의
손창섭(孫昌涉)이 지은 단편소설.
개설

1953년 『문예(文藝)』 11월호에 발표되었다. 이 작품은 손창섭의 초기 단편소설로서 6 · 25 직후의 부산을 배경으로 하여 동욱 남매의 불행을 그린 작품이다.

내용

어느 날 원구는 거리에서 우연히 소학교에서부터 대학 때까지 동창이며, 어린 시절 서로의 집을 오가며 친하게 지냈던 친구 동욱을 만난다. 동욱은 아직 미혼인 여동생 동옥과 함께 살고 있으며, 동옥이 그린 초상화로 미군 부대를 드나들며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한다.

장마가 계속되던 어느 날 원구는 처음으로 외진 곳의 낡은 목조 건물에 사는 동욱을 찾아가나 동옥만이 차갑게 원구를 맞이한다. 그날 원구는 우연히 동옥이 다리를 심하게 절고 있음을 발견하고, 동욱이 매우 냉담하게 동옥을 대하고 있음을 알게 된다. 그 뒤 비가 와서 가게를 벌일 수 없는 날이면 원구는 자주 동욱 남매의 집을 찾곤 한다.

그러는 사이 동옥에게 마음이 끌림을 느끼고, 동옥 또한 원구에 대해 친근감을 느낀다. 그리고 동욱은 원구에게 동옥을 보살펴줄 이가 자신 말고는 아무도 없으며 동옥을 측은하게 생각하면서도 그녀를 보기만 하면 화가 치민다는 말을 하며, 원구에게 동옥과의 결혼 의사를 묻는다.

며칠 뒤 원구는 동욱의 초상화 주문 폐업과 동옥이 주인 노파에게 오빠 몰래 빌려준 2만환의 빚을 떼였음을 알게 된다. 오랜 장마로 장사가 되지 않자 마음까지 산란해진 원구는 동욱의 집을 찾아간다. 새 주인으로부터 동욱은 아마도 군대에 끌려간 듯 며칠째 소식이 없고, 동옥 또한 혼자 며칠 밤을 울다가 주인이 나무라자 원구에게 편지를 남기고 떠났는데 편지는 부주의로 없어졌다는 말을 전해 듣는다.

얼굴이 반반하니 몸을 판들 굶어죽기야 하겠느냐는 새 주인의 말에 분노를 느끼던 원구는 결국은 그 분노가 자신에게 되돌아옴을 느끼며 돌아선다. 그 뒤부터 비가 오는 날이면 원구의 마음은 동욱 남매 생각에 우울해지곤 한다.

의의와 평가

비가 오는 음산한 풍경의 서술로 시작하여 수시로 이러한 풍경이 작품 속에 나타나는데 이는 곧 작중인물들의 심경이나 작품 전체의 분위기와 밀접한 관련을 맺는다. 즉, 이상성격자(異常性格者) 동욱과 동옥의 절망과 무기력과 무위(無爲)를 그대로 나타내면서 동시에 이들 심리의 정확한 통찰을 통해 음울한 시대적 · 공간적 상황을 표출하는 것이다.

참고문헌

『장미밭의 전쟁(戰爭)』(이어령, 기린원, 1986)
『한국현대소설론(韓國現代小說論)』(천이두, 형설출판사, 1985)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