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성재유고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부터 개항기까지 생존한 학자, 송헌재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5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부터 개항기까지 생존한 학자, 송헌재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25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3권 1책. 목활자본. 1925년 신성균(申性均)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삼종제 용재(龍在)의 서문과 권말에 신성균과 아들 진벽(鎭碧)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과 연세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권1·2에 시 39수, 서(書) 16편, 서(序) 1편, 발(跋) 2편, 설(說) 3편, 잠(箴) 4편, 명(銘) 1편, 잡저 5편, 권3은 부록으로 제문 5편, 만사 3수, 애사 2편, 행록(行錄)·묘지명·기술잡록(記述雜錄)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기상이 수려하고 문체가 아름다우며 강개(慷慨)한 일면이 있다. 「입춘(立春)」·「추야범주(秋夜汎舟)」 등은 계절적 감각을 섬세하게 표현한 서정시이고, 「용주부자운(用朱夫子韻)」·「자경사수(自敬四首)」 등은 성(誠)과 경(敬)을 강조한 수양시이며, 「낭음(浪吟)」·「기제동지(寄諸同志)」 등은 이상과 포부를 읊은 강개시에 속한다.

잡저 가운데의 「잡지(雜識)」는 학문에 임하는 자세와 학문의 방법 등을 해설한 것이고, 「규약(規約)」은 학문하는 사람의 일과를 조목별로 열거하여 스스로 다짐한 내용이다.

이밖에 병중에 선현들의 교훈을 모은 「병중요람(病中要覽)」, 의관에 대하여 자기의 견해를 적은 「의관설(衣冠說)」, 부부의 도리를 설명한 「부부설」 등이 있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