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안점산 봉수대 ( )

목차
관련 정보
사천 안점산 봉수대 내부
사천 안점산 봉수대 내부
통신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사천시 용현면에 있는 조선시대 안점산 정상에 위치한 봉수대.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사천안점산봉수대(泗川鞍岾山烽燧臺)
지정기관
경상남도
종목
경상남도 시도기념물(1998년 01월 15일 지정)
소재지
경남 사천시 용현면 신복리 산4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남도 사천시 용현면에 있는 조선시대 안점산 정상에 위치한 봉수대.
내용

1997년 경상남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와룡산(臥龍山)에서 뻗어 내린 해발 310m의 끝 봉우리에 둘레 100m 정도의 석축을 두르고 그 내부에 화덕 시설을 한 것으로 추정되나, 그 정확한 규모는 알 수 없다.

봉수대 뒤편에는 당시 봉수군의 숙소로 추정되는 집터가 남아 있다. 안점산 봉수대는 남해안에 위치한 간봉(間烽)이며, 남으로 삼천포 각산(角山)봉수와 응답하고, 북으로는 망진산(望晉山)봉수에 상응하며, 삼천포진성(三天浦鎭城)과 관계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봉수제도는 고려 의종 3년에 서북병마사 조진약(曺晉若)의 주청에 의하여 처음 시작되었고, 세종 원년(1419)에는 봉수령을 제정 군사제도로 정착되었다.

봉화방법은 밤에는 불로, 낮에는 연기로 하였으며, 신호체계는 아무일이 없을 때에는 1거(炬), 적이 바다에 나타나면 2거, 해안에 가까이 오면 3거, 우리 병선과 접전하면 4거, 육지에 상륙하면 5거로 하였다.

이러한 신호는 즉각 오장이 각 지방 수령에게 보고하였고, 서울에서는 병조에서 관장하여 승정원에 보고, 임금께 상주되었다.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이범홍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