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신오제본기 ()

목차
대종교
문헌
인류 창생과 문명의 기원에 관해 서술한 대종교서. 대종교경전.
목차
정의
인류 창생과 문명의 기원에 관해 서술한 대종교서. 대종교경전.
내용

『신사기(神事記)』와 더불어 인류 창생과 문명의 기원에 관한 기록을 담고 있다. 대종교에서 말하는 인류 창생에 관한 교리에서 최초의 인류는 나반(那般)이라는 남자와 아만(阿曼)이라는 여자이다.

이들은 태초에 천하(天河)의 상류 양편에 별거하며 오랫동안 만나지 못 하다가 세월이 지난 다음에 만나 짝이 되었다고 한다. 나반과 아만의 자손은 다섯인데, 그 피부색이 달랐다.

그 자손이 나뉘어 다섯 빛깔의 겨레가 되었는데, 황(黃), 백(白), 흑(黑), 홍(紅), 남(藍)이 그것이다. 이처럼 대종교에서는 인류의 기원을 설명할 때 피부색에 관한 문제를 가장 근원적인 것으로 놓고 기술하고 있다.

특히 본서는 『신사기』보다 더 자세하게 피부색과 외모의 생김새를 묘사하고 있다. “황부(黃部)의 사람은 피부가 약간 노랗고 코가 높지 않으며, 광대뼈가 높고 머리가 검으며 눈이 평평하고 청홍색이다. 백부(白部)의 사람은 피부가 밝고 얼굴이 길고 코가 튀어나오고 머리가 회색이다.

적부(赤部)의 사람은 피부가 녹슨 구리빛이고 코가 낮고 코끝이 넓으며 이마가 뒤로 경사지고 머리는 말아서 오그라졌다.

얼굴 모양이 황부의 사람과 비슷하다. 남부(藍部)의 사람은 한편 풍족(風族)이라고도 한다. 또 종색종(棕色種)이 있다. 그 피부는 암갈색이고, 얼굴은 황부의 사람과 같다.”

대종교에서는 나반과 아만이 나타난 시기를 약 3만 년 전쯤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환인이 천산(天山)에 환국(桓國)을 세운 연대가 기원전 7198년이라고 한다. 이 환국은 7대 3301년간 지속되었다.

그리고 환웅(桓雄)이 태백산 신단수 아래에 나라를 세우고 18대 1565년간 통치하였다. 이 때가 신시개천(神市開天)으로 배달민족의 국가가 성립된 때이다. 단군이 처음 나라를 세운 것은 기원전 2333년으로, 단군왕조는 47대 2096년간 계속되었다고 말한다.

이러한 본서의 인류기원설과 한민족 연대기는 대종교의 민족의식을 반영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인류의 기원을 인종적 구분에 의거해서 설명하거나 태초의 두 남녀를 설정하는 것 등은 다분히 근대 사상과 서구 기독교의 모델에서 영향을 받은 것이라 생각된다.

참고문헌

『한국종교사상사』Ⅳ(김홍철 외, 연세대학교출판부, 1992)
『우리배달겨레와 대종교역사』(강수원 편, 한민족문화사, 1993)
집필자
조현범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