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봉사 ()

목차
관련 정보
용인 서봉사지 현오국사탑비 비각 정면
용인 서봉사지 현오국사탑비 비각 정면
불교
유적
경기도 용인시 수지읍에 있었던 고려시대 승려 현오국사 관련 사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기도 용인시 수지읍에 있었던 고려시대 승려 현오국사 관련 사찰.
내용

창건연대 및 창건자는 미상이나 고려시대 국사 현오(玄梧)가 이곳에 주석하면서 국왕을 강학(講學)하였다는 일설이 전해지고 있으며, 절에 대한 역사는 거의 전래되지 않고 있다.

임진왜란 때 절에서 떠내려 오는 쌀뜨물이 10리 나 흘러내렸기 때문에 왜적이 뭍을 따라 올라가서 절을 불태웠다고 하며, 임진왜란 때 전라감사 이광(李廣)이 이끄는 근왕병 5만이 이곳에서 왜적과 싸웠다는 기록이 전한다. 이곳이 서봉사임을 알게 된 것은 현오국사탑비의 비각을 건립하는 공사 중 명문와편(銘文瓦片)이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현재 사지(寺址)의 크기로 보아 굉장한 규모의 사찰이 있었음을 추정할 수 있다. 절은 서북을 등진 동남향으로 배치되었던 것으로 추정되며, 상 · 중 · 하의 계단식으로 나누어져 있다. 맨 위쪽의 절터가 법당자리였을 것으로 추정되며, 주춧돌과 탑재 등도 흩어져 있다.

현재 이 절터에는 1963년 보물로 지정된 서봉사지 현오국사탑비와 비각이 있다. 탑비는 1185년(명종 15)에 세운 것이고, 비각은 이를 보호하기 위해서 1979년에 건립하였다. 특히, 이 절에서는 『인천안목(人天眼目)』 · 『불조삼경(佛祖三經)』 등 10여종의 목판본을 간행하였는데, 그 중에서도 『불설예수시왕경(佛說豫修十王經)』은 특출하였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문화재청(현, 국가유산청)은 그 가치를 인정하여 2018년 10월 '서봉사지 현오국사탑비' 주변 절터 2만180㎡를 문화재보호구역(현, 국가유산보호구역)으로 지정했다.

참고문헌

『내 고장의 얼』(용인문화원, 1986)
『문화유적총람(文化遺蹟總覽)』(문화재관리국, 1976)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