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상봉 ()

목차
개신교
인물
일제강점기 때, 목포의 독립만세시위를 주도한 개신교인 · 독립운동가.
이칭
기현(岐峴)
포송(抱松)
목차
정의
일제강점기 때, 목포의 독립만세시위를 주도한 개신교인 · 독립운동가.
내용

자는 기현(岐峴), 호는 포송(抱松). 경상남도 울산 출신. 젊어서 목포로 이주하여 살던 중 미 남 장로회 선교회 소속의 선교사 벨(Bell, E., 裵裕址)의 전도로 신자가 되었다.

1898년의 목포 양동교회(陽洞敎會) 설립에 기여하고 사회사업과 종교 활동을 전개하는 등 포교에 많은 공헌을 하였다.

1919년 3·1운동 때는 목사 이경필(李敬弼), 장로 양경팔(梁景八), 서화일(徐化一), 박여성(朴汝成) 등 목포 기독교 인사들과 함께 자신의 집에 본부를 정하고 만세운동의 계획을 세웠으며, 거사일인 3월 21일 영흥·정명 두 학교의 학생들과 함께 대규모의 시위를 벌였다.

그는 볏섬에 감추어두었던 태극기 수 만장을 교인과 학생들에게 나누어주는 한편, ‘삼천만 동포의 봉기에 우리 목포 인들도 적극 호응하자.’라는 현수막을 내걸고 만세시위를 선도하였다.

이 때 일본경찰이 휘두르는 칼로 양팔에 중상을 입고 붙잡혔다. 수감된 지 반년 만에 상처가 매우 악화되어 병보석으로 출감하였으나 이듬해 5월에 병사하고 말았다. 그는 목포의 만세운동을 기독교인 중심으로 전개하는 데 커다란 역할을 하였다고 평가되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민족운동사료(韓國民族運動史料)―3·1운동편(運動篇)―』(대한민국국회도서관, 1977)
『삼·일 운동비사(三·一運動秘史)』(이병헌, 시사시보사, 195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