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애문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권가헌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05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권가헌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05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4권 2책. 필사본. 1905년 손자 재소(在韶)가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권재규(權載奎)의 서문이 있고, 권말에 재소의 발문이 있다. 경상북도예천의 권오영(權五榮)이 소장하고 있다.

권1∼3은 시 159수, 만사 23수, 서(書) 28편, 서(序) 2편, 기(記) 5편, 발(跋) 3편, 논(論) 2편, 변(辨)·상량문 각 3편, 강록(講錄) 4편, 묘갈명 5편, 묘지명 3편, 제문 11편, 고유문 1편, 축문 2편, 권4는 부록으로 유사·가장(家狀)·행장·묘지명·묘갈명 각 1편, 제문 15편, 만사 16수가 수록되어 있다.

시는 도덕의 퇴폐와 정치의 문란 및 자신의 불우를 한탄한 것이 많고, 시풍은 청고하며 관찰이 예리하다. 「만흥(漫興)」·「탄시(嘆時)」·「척서학(斥西學)」 등은 세태의 혼란과 서학의 폐해를 고발한 내용이며, 「수락대(水落臺)」·「도산로유감(陶山路有感)」은 선현들의 유적을 돌아보고 그 감회를 읊은 것이다.

「척사소(斥邪疏)」는 날로 번지는 서학의 폐해를 열거, 비판한 내용의 상소이다. 「입지군자지시보(立志君子之始步)」는 학문에 있어서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은 ‘입지’라고 강조한 글이다.

「소백산유관기(小白山遊觀記)」는 소백산에 올라 쓴 글로, 산의 평화로움과 포용력을 인자(仁者)의 사랑과 도량에 비유하고 물을 지자(知者)의 성품에 비겨 논하였다. 이밖에 「사서강록(四書講錄)」·「주자성리논변(朱子性理論辨)」·「심정성설(心情性說)」 등이 있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