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상탄 ()

목차
관련 정보
노계집 / 선상탄
노계집 / 선상탄
고전시가
작품
1605년(선조 38)박인로(朴仁老)가 지은 가사.
정의
1605년(선조 38)박인로(朴仁老)가 지은 가사.
개설

전문 68절 144구. 『노계집(蘆溪集)』에 실려 있다. 박인로가 통주사(統舟師)로 부산에 부임할 때 전선(戰船)에서 전쟁의 비애와 평화를 추구하는 심정을 노래한 작품이다.

내용

다섯 문단으로 나눌 수 있다. 제1문단은 “늙고 병든 몸을 주사(舟師)로 보ᄂᆡ실ᄉᆡ”부터 “아득ᄒᆞᆫ 창파(滄波)ᄂᆞᆫ 긴 하ᄂᆞᆯ과 ᄒᆞᆫ빗칠쇠”까지로 나눌 수 있다. 왕명을 받들어 부임하게 된 경위와 각오를 노래하였다.

제2문단은 “선상에 배회ᄒᆞ며 고금을 사억(思憶)ᄒᆞ고”부터 “주사(舟師) 이 시럼은 젼혀 업게 삼길럿다.”까지이다. 황제(黃帝)와 진시황(秦始皇)·서불(徐市) 등을 원망하는 내용이다.

만리 밖의 오랑캐들이 우리나라를 침범하여 온 백성이 전쟁의 참화를 겪게 된 것은 배가 있었기 때문이라 하여, 배를 처음 만들었다는 황제를 원망하였다. 그러나 문득 깨달으니, 불사약을 구하려고 서불 등을 시켜 동남동녀(童男童女) 3,000명과 더불어 동해로 보내 마침내 바다 가운데 모든 섬에 물리치기 어려운 도적을 낳게 한 진시황이 원망스럽다고 하였다. 한편으로는 신하된 자로 신선을 못 만났다고 망명해 버린 서불 등이 더욱 심하였음을 말하였다.

제3문단은 “두어라 기왕불구(旣往不咎)라 일너 무엇ᄒᆞ로소니”부터 “기간우락(其間憂樂)이 서로 ᄀᆞᆺ지 못ᄒᆞ도다.”까지이다. 배로 인하여 생기는 흥취와 풍류를 노래하고 있다.

옛날의 배는 술자리가 어지러운 흥취 있는 배였다. 그런데 지금 지은이가 탄 배는 같은 배로되 술상 대신 큰 검과 긴 창뿐인 판옥선(板屋船: 널빤지로 위를 덮은, 옛날 싸움배의 하나)이다. 바람 쏘이며 달을 읊어도 전혀 흥이 나지 않는다고 하여 그 당시의 삭막하고 쓸쓸한 분위기를 그렸다.

제4문단은 “시시로 멀이 드러 북신(北辰)을 ᄇᆞ라보며”부터 “칠종칠금(七縱七禽)을 우린ᄃᆞᆯ 못ᄒᆞᆯ 것가”까지이다. 지은이의 우국충정(憂國衷情)을 말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문물이 중국에 뒤지지 않으나, 국운이 불행하여서 왜구로부터 씻지 못할 수치를 받았다고 하였다. 비록 지은이 자신은 미약하고 병들었지만 나라 위한 정성과 장한 기개를 가졌음을 노래한 것이다.

제5문단은 “준피도이(蠢彼島夷)들아 수이 걸항ᄒᆞ야ᄉᆞ라”부터 마지막 “성대(聖代) 해불양파(海不揚波)ᄅᆞᆯ 다시 보려 ᄒᆞ노라”까지이다. 왜구들에게 항복할 것을 재촉하고, 평화를 되찾아 태평시절이 돌아오면 전선을 고깃배로 바꾸어 타고 풍월을 노래하고자 하는 소망을 읊었다.

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무부(武夫)로서의 지은이의 패기와 우국단심(憂國丹心)을 잘 드러내었다.

참고문헌

『노계시가연구(蘆溪詩歌硏究)』(이상보, 이우출판사, 1978)
『송강(松江)·노계(蘆溪)·고산(孤山)의 시가문학(詩歌文學)』(박성의, 현암사, 1972)
「노계가사문제점고찰(蘆溪歌辭問題點考察)」(황충기, 『국어국문학』58∼60 합병호, 1972)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