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포선행록 ()

고전산문
작품
작자 · 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정의
작자 · 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구성 및 형식

1책. 국문필사본. 권말에는 필사연대로 보이는 ‘계미사월상길일(癸未四月上吉日)’·‘을ᄒᆡ십이월이십구일필셔’라는 기록이 덧붙어 있다. 따라서 이 작품의 제작연대는 다른 군담소설과 일치한다고 할 수 있으며, 전사된 연대는 19세기말경으로 보인다. 이 작품은 이색적 군담소설(軍談小說)로, 전반은 이복형제들의 갈등담으로, 후반은 영웅담으로 되어 있다.

내용

후한 안제(安帝) 때 여남땅에 사는 설수(薛壽)는 부인 목씨(穆氏)와의 사이에서 아들 포(包)를 얻는다. 그러나 목부인이 죽자 설수는 다시 등씨(鄧氏)를 재취로 맞아 희(熙)를 낳게 된다. 이 모자는 천성이 간악하여 설포를 죽이려고 갖은 음모를 다 꾸민다. 그러나 그럴 때마다 설포의 친구인 황헌(黃憲)의 도움으로 위급을 모면한다.

설포는 유영건의 딸과 혼인하여, 등씨 모자의 온갖 악행에도 불구하고 효성으로 등씨를 섬기니 끝내는 등씨 모자가 개과천선한다. 이에 모든 가솔들이 한 자리에 모여 갈등을 씻고 영화를 누린다. 그때 마침 흉노의 침범을 당하여 설포는 도원수, 황헌은 부원수, 설희는 첨절제사가 되어 왕명을 받고 싸움터에 나아가 적군을 크게 격파한다. 이들은 천자의 보상을 사양하고 금의환향한다.

의의와 평가

이복형제들의 갈등을 화해로 처리하고, 이를 다시 나라를 구하는 힘으로 몰아간 작자의 독창적인 구성법이 돋보인다. 설포의 처 유씨의 고행이나, 유씨의 시비 반흥(班興), 등씨의 시비 통흥(通興) 등 보조인물들의 성격은 개성적으로 묘사되어 있으며, 이는 이 작품의 우수성을 입증해준다. 또한, 문체면에서 중국 고사를 인용하거나 문어(文語)로 표현하는 것을 가급적 피하고 일상적인 진솔한 구어(口語)를 사용하고 있는 점도 이 작품의 특색으로 지적할 수 있다. 김인구(金鱗九)가 소장하고 있다.

참고문헌

「설포선행록」(김인구, 『문학사상』104호, 제58차 발굴자료, 198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