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용이 ()

목차
국악
작품
전통 성악곡인 가곡 중의 하나.
목차
정의
전통 성악곡인 가곡 중의 하나.
내용

전통 성악곡인 가곡 중의 하나. <삼뢰 三雷>라고도 불린다. ‘소용이’라는 말은 시끄럽게 솟구치며 떠들썩하고 높다는 뜻이다. <삼삭대엽 三數大葉>의 가락을 덜고, 이것을 다시 옥타브 위로 질러내어 변주한 곡으로 높은 음역에서의 가락진행은 들을 만하다.

남창으로만 불리고 우조(羽調)와 계면조(界面調)의 두 가지가 있다. <우조 소용이>는 황(黃)·태(太)·중(仲)·임(林)·남(南)의 5음으로 된 평조선법(平調旋法)으로 되어 있고, <계면조 소용이>는 원래의 5음으로 된 계면조에서 협(夾)과 무(無)가 빠진 황·중·임의 3음으로 된 계면조로 변화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끝내는 음은 우조와 계면조가 모두 임종인데 다른 가곡들과는 달리 그 끝음을 들어 올리는 듯한 독특한 형태이다. 형식은 5장과 대여음(大餘音)·중여음(中餘音)으로 되어 있는데, 특히 ‘중여음’은 가곡 전 곡을 통하여 유일하게 노래와 더불어 연주되는 점이 특이하다.

장단은 10점(點) 16박(拍)의 기본 가곡장단을 사용한다. 노래말은 장형(長型)의 시조시(時調詩)로서 하규일(河圭一) 전창(傳唱)으로 우조에 <불아니>·<아마도>·<어제밤도>·<저 건너>의 4곡이 있고, 계면조에는 <어흐마>의 1곡이 있다. 노래말에 따라 가락이 조금씩 다르고, 우조 중에서 가장 잘 불리는 곡의 노래말은 다음과 같다.

(초장) 불아니 땔지라도 절로 익는 솥과

(2 장) 여무 죽 아니 먹여도 크고 살쪄한 걷는 말과

(3 장) 길삼 잘허는 여기첩(女妓妻)과 술샘는 주전자와 양(羘) 부로 낳는 감은 암소

(4 장) 평생에

(5 장) 이 다섯 가지를 두량이면 부러울 것이 없에라

계면조의 노래말은 다음과 같다.

(초장) 어흐마 긔 뉘오신고

(2 장) 건넌불당(佛堂)의 동령중이 올러니

(3 장) 홀 거사(居士)의 홀로 자시는 방안에 무시것 허러 와 계신고

(4 장) 홀 거사님의

(5 장) 노감탁이 벗어 거는 말 곁에 내 고깔 벗어 걸러왔읍네

<태평가>를 제외한 다른 가곡들처럼 단(單)잽으로 된 거문고·젓대·세피리·가야금·해금·장구 등의 관현반주에 맞추어 부르는 독창곡이다. 대여음이 전주로 사용되고 있으며, 우조·계면조 모두 1분 50정간(井間)의 한배로 부른다. 우조는 <삼삭대엽> 다음 <반엽 半葉> 앞에서 부르고, 계면조는 <삼삭대엽> 다음 <얼롱 言弄> 앞에서 부른다.

가곡은 대개 <소용이>를 분수령으로 하여 창법과 노래 내용이 정격(正格)에서 파격하려는 듯한 느낌을 준다. ≪해동가요≫와 ≪가곡원류≫에 “사나운 바람불고 소나기 몰아치는 하늘에 번개처럼 오가는 제비와 같다(暴風驟雨 飛燕橫行).”고 그 곡태(曲態)를 묘사하고 있듯이 전곡을 통하여 매우 활기차고 후련한 느낌을 자아내는 곡이다.

수록되어 있는 옛 악보로는 ≪현금오음통론 玄琴五音統論≫·≪삼죽금보 三竹琴譜≫ 등 여럿이 있으며, ≪청구영언≫·≪가곡원류≫ 등에 노래말이 전한다.

참고문헌

『청구영언(靑丘永言)』
『가곡원류(歌曲源流)』
「삼수대엽(三數大葉)과 소용(騷聳)」(조운조, 서울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7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