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거 ()

목차
회화
인물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노송도」, 「분황사관음보살도」, 「단군초상」 등의 작품을 그린 화가.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노송도」, 「분황사관음보살도」, 「단군초상」 등의 작품을 그린 화가.
내용

출생·활동시기·족계(族系) 등은 잘 알려져 있지 않으나, 그가 뛰어난 화가였음을 전하는 기록과 일화를 남기고 있다.

농가출신으로 어릴 때부터 그림에 뛰어났다고 하며, 그의 활약시기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으나 그가 그렸다는 단속사(斷俗寺)·황룡사(黃龍寺)의 완공시기와, 백률사(柏栗寺)의 중수기 가운데 신문왕 때 당(唐)나라 사람 승요(僧瑤)가 신라에 와서 솔거로 개명하였다.

물(物)·생(生)·영(靈)에 극진하여 많은 사람들이 신봉하였으며, 왕도 조서(詔書)를 내려 솔거로 명하였다는 기록으로 보아 고신라시대보다는 통일신라시대에 활동하였던 화가일 가능성이 짙다.

그가 그린 것으로 기록에 전해오는 작품 가운데 대표적인 것은 황룡사의 「노송도(老松圖)」이며, 이 벽화는 노송을 실감나게 잘 그려 새들이 착각하고 날아들다가 벽에 부딪혔다고 한다.

이 밖에 불교회화로 분황사(芬皇寺)의 「관음보살도(觀音菩薩圖)」와 진주 단속사의 「유마상(維磨像)」·「단군초상(檀君肖像)」·「진흥왕대렵도팔폭(眞興王大獵圖八幅)」을 그렸다고 한다. 그리고 관음보살 삼상(三像)을 조각하였다는 기록도 전하고 있다.

황룡사 「노송도」는 소나무의 그림이 생동감 넘치는 사실적인 채색화였을 것이다. 이 일화는 당시에 사실적인 묘사 중심의 회화가 발달하였음을 입증해주는 사례이며, 또 이는 당대의 불교 조각의 사실적 묘사수법의 발전에서도 확인된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조선미술사(朝鮮美術史)』(윤희순, 서울신문사, 1946)
『근역서화징(槿域書畵徵)』(오세창, 계명구락부, 1928)
「솔거(率居)」(양주동, 『한국의 인간상』5, 신구문화사, 196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