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후신 ()

목차
관련 정보
산수도 / 김후신
산수도 / 김후신
회화
인물
조선후기 「산수도」 · 「야압도」 등의 작품을 그린 화가.
이칭
이재(彛齋)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전주(全州)
주요 관직
찰방
목차
정의
조선후기 「산수도」 · 「야압도」 등의 작품을 그린 화가.
내용

본관은 전주(全州). 호는 이재(彛齋). 아버지는 김희겸(金喜謙)이다. 관직은 찰방을 지냈다. 그의 행적은 분명하지 않으나 중간(重刊) 『충렬록(忠烈錄)』에는 김응하(金應河)의 「우적파진도(遇賊擺陣圖)」·「의수사적도(倚樹射賊圖)」·「사후악검도(死後握劒圖)」·「양수투항도(兩帥投降圖)」 등을 그렸다는 것으로 미루어 보아 화원(畫員)으로 추정된다.

또한,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는 「산수도」에 강세황(姜世晃)이 적은 화제(畵題)로 미루어 보아, 그가 활동하였던 시기는 18세기 영조 및 정조연간으로 짐작된다. 그림으로는 산수화·인물화·화조화(花鳥畫)·영모화(翎毛畫) 등이 전해오고 있으며, 「산수도」와 「야압도(野鴨圖)」가 잘 알려져 있다.

두 작품은 화재(畵材)가 서로 다르지만, 모두 수묵을 능숙하게 사용하였고 풍부한 색감을 지녔다. “무르익은 솜씨 속에 생생한 사의(寫意)를 담고 있다(熟中有生意).”라는 강세황의 화찬문(畫贊文)이 적힌 소품의 「산수도」는 파격(破格)의 구도와 엷고 진한 먹선을 반복한 바위의 괴량감(塊量感) 표현에 그의 개성이 잘 나타나 있다.

그리고 석문(石門)을 형성한 바위와 두 마리의 오리를 그린 「야압도」에서도 공간구성에서 뛰어난 면모를 보여주고 있으며, 가을의 분위기를 한껏 살린 색감이 참신하다.

참고문헌

『한국의 미』 12 산수화 하(안휘준 감수, 중앙일보사, 1982)
『한국회화』 2(최순우 편, 도산문화사, 1980)
『한국회화』 국립중앙박물관소장미공개회화특별전(국립중앙박물관, 1977)
『한국회화대관』(유복렬 편, 문교원, 1969)
『근역서화징』(오세창, 계명구락부, 1928)
관련 미디어 (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