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계우 ()

화접도 / 남계우
화접도 / 남계우
회화
인물
조선후기 「군접도」 · 「화접도대련」 · 「석화접도대련」 등의 작품을 그린 화가.
이칭
일소(逸少)
일호(一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11년(순조 11)
사망 연도
1890년(고종 27)
본관
의령(宜寧)
정의
조선후기 「군접도」 · 「화접도대련」 · 「석화접도대련」 등의 작품을 그린 화가.
개설

본관은 의령. 초명은 영시(永詩). 자는 일소(逸少), 호는 일호(一濠). 영의정을 지낸 남구만(南九萬)의 5대손이며, 부사 남진화(南進和)의 아들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서울의 남촌(南村)에서 살았으며 벼슬은 동지중추부사(同知中樞府事)을 지냈다.

나비를 특히 잘 그려 남나비[南蝶]라고 불리었으며, 평생 동안을 나비와 꽃그림만을 즐겨 그려 많은 유작을 남겼다. 그의 나비 그림들은 곱고 화려한 채색과 정교한 공필(工筆)을 사용하였는데, 특히 정확한 세필의 사실적 묘사에 그의 뛰어난 관찰력과 묘사력이 잘 나타나 있다.

그의 대표작으로 꼽히는「군접도(群蝶圖)」(국립중앙박물관 소장) 4폭에는 여러 종류의 나비 약 150 마리가 그려져 있다. 그리고 그의 나비 그림은 모란·나리·패랭이·국화 등 꽃그림과 조화되어 있으며 고양이 등도 그려넣었는데, 동물화에도 기량있는 세필의 사실적 묘사를 보여주고 있다.

조선시대 나비 그림의 제일인자로 조선 말기의 사실적이면서 장식성이 강한 화풍의 진작에 중요한 구실을 하였다. 유작으로는 「화접도대련(花蝶圖對聯)」(국립중앙박물관 소장)·「화접묘도(花蝶猫圖)」(손세기 소장)·「석화접도대련(石花蝶圖對聯)」(간송미술관 소장) 등 많은 그림이 전해오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회화』(최순우 편, 도산문화사, 1981)
『한국회화』국립중앙박물관소장 미공개회화특별전(국립중앙박물관, 1971)
『한국회화대관』(유복렬 편, 문교원, 1969)
『근역서화징』(오세창, 계명구락부, 1928)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