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원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시대 영유현령, 남병사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숙헌(叔獻)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81년(선조 14)
사망 연도
1641년(인조 19)
본관
평산(平山)
주요 관직
영유현령|남병사
관련 사건
이괄의 난|병자호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시대 영유현령, 남병사 등을 역임한 무신.
개설

본관은 평산(平山). 자는 숙헌(叔獻). 우의정 신개(申槩)의 후손이며, 아버지는 신성확(申成確)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05년(선조 38) 무과에 급제하여 선전관에 등용되었다. 그 뒤 온성판관을 거쳐 부사로 승진하였다.

1619년(광해군 11) 영유현령(永柔縣令)이 되어 관서지방의 민생을 구휼한 공으로 가자(加資)되었다. 1624년(인조 2) 이괄(李适)의 난 때 신교(薪橋)에서 패전한 관군을 수습하여 안현(鞍峴)에서 반군을 대파함으로써 진무공신(振武功臣) 3등으로 녹훈되고, 평녕군(平寧君)에 봉해졌다.

이듬해 남병사(南兵使)가 되었는데, 이 당시 군액(軍額: 군사업무에 필요한 물자를 구하기 위한 세금)이 모자라 국방업무에 큰 차질이 있자 신경원은 한정(閑丁)을 무려 550여 인이나 찾아내 군포를 부과시켰다.

1636년(인조 14) 병자호란 때 부원수로 맹산 철옹성(鐵瓮城)을 지키고 있다가 적의 복병에게 생포되자 수십일 동안 단식으로 항거하였다. 이듬해 강화가 성립되자 패전의 죄로 멀리 귀양갔다. 1638년에 곧 석방되자, 몇몇 조신들이 석방시키지 말 것을 종용하였으나 왕의 비호로 무사하였다. 이듬해 총융사 겸 포도대장이 되었다.

참고문헌

『광해군일기(光海君日記)』
『인조실록(仁祖實錄)』
『효종실록(孝宗實錄)』
『외암집(巍巖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