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저찜

목차
식생활
물품
태(胎) 중의 새끼돼지를 갖은 양념을 하여 찐 찜.
목차
정의
태(胎) 중의 새끼돼지를 갖은 양념을 하여 찐 찜.
내용

애저란 태중의 새끼돼지를 일컫는 말이며, 이 음식은 돼지고기 요리가 발달한 중국에서도 보이지 않는 우리 고유의 음식이라 할 수 있다.

일찍이 조선시대 문헌인 『증보산림경제』·『규합총서』·『오주연문장전산고』·『시의전서(是議全書)』 등에 나타나고 있으며, 현재 전라도 지방에서 많이 먹고 있는 음식이다. 만드는 법은 먼저 태중의 새끼돼지를 깨끗이 씻는다. 애저를 얻기가 어려우면 갓 태어난 새끼돼지를 써도 된다.

이것을 끓는 물에 튀하여 통째로 큰 솥에 넣고 파·미나리·순무를 넣어 삶는다. 오래 삶아서 흐물흐물해지면 뼈를 골라내고 살은 가늘게 찢어, 내장·파·전복·해삼·표고·박오가리 등을 썰어 넣는다. 여기에 파·생강·깨소금·참기름을 많이 넣고 주물러 놋냄비에 담고 중탕한다. 황백 지단을 부쳐 채 썰어 얹고 잣가루와 후춧가루도 뿌린다.

먹을 때에는 겨자를 찍어서 먹는다. 『증보산림경제』에서는 새끼돼지의 뱃속에 여러 가지 양념을 채운 다음 솥에 대나무발을 걸고 그 위에 안쳐 푹 쪄서 먹을 때에는 초장에 찍어 먹는다고 하였다. 광주(光州)에서는 새끼돼지를 푹 삶아 양념장이나 새우젓에 찍어 먹거나 시루에 쪄서 국물 없이 먹는다.

참고문헌

『규합총서(閨閤叢書)』
『한국요리문화사(韓國料理文化史)』(이성우, 향문사, 1985)
『한국민속종합조사보고서(韓國民俗綜合調査報告書)-향토음식편(鄕土飮食篇)-』(문화재관리국, 1984)
집필자
황혜성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