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소저전 ()

양소저전
양소저전
고전산문
작품
작자 · 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목차
정의
작자 · 연대 미상의 고전소설.
내용

1책. 국문필사본. 필사자는 윤승희, 필사연대는 정해(丁亥, 1887?)로 되어 있다.

대송(大宋) 원풍 말년에 신라국의 양봉이라는 재상이 1남1녀를 두었는데, 아들의 이름은 승학, 딸의 이름은 일점이었다. 승학과 일점 남매는 일찍이 모친을 여의고 홀아버지 밑에서 자란다.

그 때 부친의 첩 가운데 성격이 간악한 허연선이 있었는데, 연선은 자기의 이종사촌 오라비인 몽낭과 모의하여 일점을 해하기로 하고, 일점이 외간남자와 정을 통한 것처럼 꾸며 부친에게 고한다.

부친은 연선의 거짓말을 듣고 분노하여 일점에게 사약을 내린다. 일점은 꿈에서 죽은 어머니의 계시를 받고 몰래 도망한다. 승학은 누이에게 남복을 시켜 도주시키고 가매장한다.

연선은 다시 승학을 해치고자 하여 김철이라는 자객을 매수하였는데, 그는 곧 발각되어 죽음을 당한다. 승학은 증승상댁 소저와 혼인하고, 동생을 찾으려 하지만 행방을 알지 못한다. 그 사이 양봉은 세상을 떠나고, 증승상도 세상을 버린다.

한편, 도화촌에 당도한 일점은 관상보는 판수에게 봉변을 당하게 되어 극락암이라는 절로피해 간다. 그러나 거기서도 불목하니의 핍박을 만나 죽으려고 하다가 도사의 구원을 받는다.

도사는 일점에게 학문과 무예를 가르치고, 지리산에 있는 이처사의 집으로 보낸다. 이처사의 아들 원실은 남복을 한 일점이 여자인 것을 알고, 천생연분이라 생각하여 혼인한다.

그 뒤에도 일점은 남복을 하고 원실과 함께 상경하여 과거를 보아 장원급제한다. 원실은 전라도관찰사가 되고, 일점은 양주목사가 되지만, 일점은 승학을 찾아 양주목사의 자리를 물려주고 전라도로 내려온다. 원실과 일점은 무사히 직책을 수행하고 관직에서 물러난다.

그 때 남월왕이 중국을 침범하자, 중국천자가 조선에 구원병을 요청해 온다. 원실부부는 함께 출정하여 적을 물리친다. 원실이 한때의 승리에 자만하다가 곤경에 처하게 되는데, 이때 일점이 나서서 그를 구해 준다.

원실과 일점은 함께 적을 소탕하는 큰 공을 세우고 조선국으로 돌아와 우의정·대부도독에 제수된다. 둘은 3남 1녀를 두어 화목하게 지내다가 나이 70세에 세상을 마친다.

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양소저의 기구한 일생을 중심으로, 다양한 설화적 요소들을 삽입한 이야기이다. 전처의 자식들을 모해하는 계모, 남복으로 변장하여 도망하는 처녀, 처녀를 짓궂게 괴롭히는 판수나 불목하니 등은 설화나 고소설에서 흔히 등장하는 내용이다.

이 작품은 양소저가 주인공이 되어 남편을 위기에서 구하고 곤궁한 오라버니를 벼슬에 나아가게 한다는 점에서 특이하다. 단국대학교 율곡기념도서관 나손문고에 소장되어 있다.

참고문헌

『한국설화문학연구』(장덕순, 서울대학교출판부, 1970)
「여호걸계소설의 형성과정연구」(정명기, 연세대학교석사학위논문, 1980)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