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전기 지중추원사, 함길도도체찰사, 평안도도체찰사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이칭
청원군(淸原君), 양산군(楊山君)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466년(세조 12)
본관
청주
주요 관직
조판서|지중추원사|함길도도체찰사|평안도도체찰사
관련 사건
계유정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전기 지중추원사, 함길도도체찰사, 평안도도체찰사 등을 역임한 무신.
생애 및 활동사항

본관은 청주. 무예가 뛰어난 무인으로서 내금위(內禁衛)의 무사로 발탁되었으나, 유명하게 된 것은 단종대에 수양대군에게 발탁되면서부터였다. 당시에 수양대군은 상당한 수의 무사들을 불러모았는데, 양정도 한명회(韓明澮)의 주선으로 수양대군의 진영에 가담하였다.

수양대군이 당시의 집정대신이며 반대파였던 김종서(金宗瑞)·황보 인(皇甫仁) 등을 죽이고 정권을 잡을 때, 적극적으로 그 일에 관여한 공로로 정난공신(靖難功臣) 2등에 책록되고 청원군(淸原君)에 봉해졌다. 세조가 즉위하자 좌익공신(佐翼功臣) 2등에 책록되고 양산군(楊山君)에 봉하여졌다.

이 후 공조판서·지중추원사 등 중앙의 주요직을 역임하기도 하였으나, 주로 함경도·평안도 등 북방의 변경지대에서 근무하였다. 판경성부사를 거쳐, 1461년(세조 7)에는 함길도·평안도의 도체찰사, 1463년에는 평안도도절제사 겸 영변부사 등을 역임하였다.

양정은 오랫동안 북방의 변경지대에서만 근무하였다는 것에 대하여 커다란 불만을 가지고 있었다. 1466년에 중앙에 소환되어 세조가 북방에서 오래 근무한 일로 위로연을 베풀었는데, 이 자리에서 왕위를 선위(禪位)하라고 세조에게 진언하였다.

이 일로 인하여 처형되고, 아들들은 성주의 관노가 되었다. 당시의 사관은 이러한 언동이 기록된 『세조실록』에서, 양정이 훈구대신임에도 불구하고 변방에서만 근무하였다는 것에 대하여 평소에 불만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이러한 언동을 한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참고문헌

『단종실록(端宗實錄)』
『세조실록(世祖實錄)』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조야집요(朝野輯要)』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