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 보통리 고분군 ( )

목차
선사문화
유적
경기도 여주시 대신면 보통이마을에 있는 삼국시대 돌방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기도 여주시 대신면 보통이마을에 있는 삼국시대 돌방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
개설

보통리는 여주에서 양평으로 가는 국도변에 위치한 마을인데, 고분은 마을로 들어가는 진입로의 우측(동쪽) 능선에 위치하고 있다.

이 능선은 보통리를 감싸고 있는 해발 100m의 야산이 서쪽으로 내려오면서 형성되었는데, V자형태로 갈라져 있다. 이 갈라진 양쪽 능선의 정상부에 고분이 위치하고 있다.

내용

현재까지 모두 14기의 고분이 확인되었다. 대형분은 봉토의 지름 15∼20m, 높이 3∼5m 가량이고, 중형분은 지름 10∼15m, 높이 2∼3m, 소형분은 지름 5∼6m, 높이 1∼2m 정도이다. 이 중 1기가 1970년에 문화재관리국(현, 국가유산청)의 주도로 발굴 조사되었다.

봉토는 지름 12m, 높이 5.5m로서 봉토 정상부에서 180㎝ 아래 지점에 묘실의 천장석이 있다. 묘실의 평면은 정방형에 가깝고, 남벽 중앙에는 긴 연도(羨道)가 딸려 있다. 묘실의 규모는 장변 270㎝(동서), 단변 244㎝(남북)로서 바닥에서 천장까지의 높이는 244㎝이다. 연도는 길이 310㎝, 너비 82㎝이다.

묘실 내에는 북벽에 잇대어서 시상(屍床)을 설치하였다. 벽을 쌓은 방법은 하단을 수직으로 중간부분은 내경(內傾)시키고, 상단은 커다란 돌로 모를 죽여나간 다음, 그 위에 거대한 판석으로 천장을 만들어 일종의 말각천장의 형태를 갖추고 있다. 벽석 사이의 틈은 작은 돌과 점토로 메웠다.

유물은 이미 도굴로 인해 거의 발견되지 않았고, 두개골편 · 치아 · 금동제 이식과 도자(刀子) · 원형구(圓形具) · 관정(棺釘) · 꺾쇠 등의 철기류가 발견되었다. 상면(床面)에 목질이 남아 있어 목관의 규모가 길이 207㎝, 너비 70㎝ 정도로 추정된다.

베개의 방향〔枕向〕은 두개골 · 치아 · 이식 등의 배치상태로 보아 동침(東枕)이었음을 알 수 있으며, 단장(單葬)으로 여겨진다.

이 고분의 연대와 성격에 대해서는 명확히 알 수 없다. 그러나 말각천장은 분명히 고구려적 요소이므로 여주지방이 고구려의 세력권으로 들어간 시기 5세기 후반 이후의 어느 시점일 것으로 여겨진다.

다만, 여주 지역의 소유자가 백제→고구려→신라의 순으로 바뀌었기 때문에 보통리고분을 축조한 집단과 그들의 문화적 기반에 대해서는 단정적으로 규정할 수 없다.

참고문헌

『경기도백제문화유적』(한양대학교박물관, 1986)
「여주보통리의 석실고분」(강인구, 『한우근박사정년기념사학논총』, 1987)
집필자
권오영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