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희길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시대 임진왜란 때, 경기전참봉으로서 태조의 어진과 역대 실록을 내장산에 숨겨 보전한 문신.
이칭
길지(吉之)
도암(鞱庵)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56년(명종 11)
사망 연도
1625년(인조 3)
본관
나주(羅州)
주요 관직
경기전참봉(慶基殿參奉)|사근도찰방(沙斤道察訪)|태인현감
관련 사건
정여립의 옥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시대 임진왜란 때, 경기전참봉으로서 태조의 어진과 역대 실록을 내장산에 숨겨 보전한 문신.
개설

본관은 나주(羅州). 고창 출신. 자는 길지(吉之), 호는 도암(鞱庵). 아버지는 오언기(吳彦麒)이다. 기효간(奇孝諫)·정여립(鄭汝立)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스승 정여립이 이이(李珥)와 성혼(成渾)을 비방하는 말을 듣고, 잘못된 점을 적어 정여립에게 주어 노여움을 샀다. 정여립의 모반사건에 연루되어 투옥되었으나, 편지를 정여립이 보관하고 있다가 나타남에 따라 석방되어 천거되었다.

후릉참봉(厚陵參奉)을 거쳐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전주의 경기전참봉(慶基殿參奉)으로서 태조의 어진(御眞)을 비롯한 제기(祭器)와 역대 실록을 내장산에 숨겨 보전하였다.

1618년(광해군 10)에 위성공신(衛聖功臣)에 녹훈되었다. 그 뒤 전쟁의 참화를 수습할 쇄신책과 인심수습을 상소하였다. 사근도찰방(沙斤道察訪)과 태인현감을 지내고 68세에 죽었다. 고창의 월계정사(月溪精舍)에 제향되었다. 저서로는 『도동연원록(道東淵源錄)』이 있다.

참고문헌

『선조실록(宣祖實錄)』
『선조수정실록(宣祖修正實錄)』
『광해군일기(光海君日記)』
『가정집(柯汀集)』
「오희길 묘비(吳希吉墓碑)」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