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호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청관, 현직, 집현전직제학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자허(子虛)
관란(觀瀾), 무항(霧巷)
시호
정간(貞簡)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본관
원주(原州)
주요 관직
집현전 직제학
정의
조선 전기에, 청관, 현직, 집현전직제학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원주(原州). 원주 출신. 자는 자허(子虛), 호는 관란(觀瀾)·무항(霧巷). 생육신의 한 사람이다. 원광명(元廣明)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원중량(元仲良)이다. 아버지는 별장 원헌(元憲)이며, 어머니는 원천상(元天常)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423년(세종 5) 식년 문과에 동진사(同進士)로 급제하여 여러 청관·현직(淸官顯職)을 차례로 지냈으며, 문종 때 집현전직제학에 이르렀다. 1453년(단종 1) 수양대군이 황보 인(皇甫仁)·김종서(金宗瑞) 등의 대신을 죽이고 정권을 잡게 되자, 병을 핑계로 향리 원주로 돌아가 은거하였다.

1457년(세조 3) 단종이 영월에 유배되자, 영월 서쪽에 집을 지어 이름을 관란재(觀瀾齋)라 하였다. 강가에 나가서 시가를 읊기도 하고 혹은 집에서 글을 짓기도 하면서, 아침저녁으로 멀리서 영월 쪽을 바라보고 눈물을 흘리며 임금을 사모하였다.

단종이 죽자 삼년상을 입었고, 삼년상을 마친 뒤 고향인 원주에 돌아와 문 밖을 나가지 않았다. 이로 인해 다른 사람들은 원호의 얼굴을 볼 수가 없었다. 앉을 때 반드시 동쪽을 향해 앉고, 누울 때는 반드시 동쪽으로 머리를 두었는데, 단종의 장릉(莊陵)이 자기 집의 동쪽에 있기 때문이었다.

조카인 판서 원효연(元孝然)이 수행하는 종들을 물리치고 문 밖에 와서 보기를 청했으나 끝내 거절하였다. 세조가 특별히 호조참의에 임명해 불렀으나 응하지 않았으며, 한평생 단종을 그리다가 죽었다.

손자인 원숙강(元叔康)이 사관이 되어 직필로 화를 당하자, 자기의 저술과 소장(疏章)을 모두 꺼내어 불태운 후, 아들들에게 다시는 글을 읽어 세상의 명리를 구하지 말라고 경계하였다. 이 때문에 집안에는 기록이 남아 있지 않고 경력과 행적도 전하는 것이 없다.

1699년(숙종 25) 판부사(判府事) 최석정(崔錫鼎)의 건의로 고향에 정려가 세워지고, 1703년 원천석(元天錫)의 사당에 배향되었다. 1782년(정조 6) 김시습(金時習)·남효온(南孝溫)·성담수(成聃壽)와 함께 이조판서에 추증되었다. 함안의 서산서원(西山書院), 원주의 칠봉서원(七峰書院)에 제향되었다. 시호는 정간(貞簡)이다.

참고문헌

『숙종실록(肅宗實錄)』
『영조실록(英祖實錄)』
『정조실록(正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관란유고(觀瀾遺稿)』
『대동기문(大東奇聞)』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