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남망국사 ()

월남망국사
월남망국사
현대문학
문헌
조선후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생존한 학자 현채가 월남 망명객 소남자 반패주와 양계초의 대화를 번역하여 서술한 역사서.
정의
조선후기부터 일제강점기까지 생존한 학자 현채가 월남 망명객 소남자 반패주와 양계초의 대화를 번역하여 서술한 역사서.
편찬/발간 경위

1906년 보성관(普成館)에서 간행하였다. 개화기 신소설 계통의 계몽적인 작품이며, 국한문혼용체로 되어 있다. 순수한글본으로는 노익형책사(盧益亨冊肆)에서 주시경(周時經)에 의하여 1907년에 간행되었으며, 이상익(李相益) 번역의 한글본이 1907년에 간행되기도 하였다.

이 책은 월남의 멸망이 결코 남의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명확히 인식한 번역자나 당시 지식인의 비판적 태도에서 간행된 것이다. 또한, 제국주의 확대의 위협 앞에 놓여 있는 당시 조선의 상태를 비판하고 계몽하려는 의도에서 간행된 것이다. 이 책은 1909년 출판법에 의하여 치안상의 이유로 금서 처분되었다.

내용

월남 망명객 소남자 술(述), 양계초 찬(纂)으로 되어 있는 이 책은 부록으로 상해신민총보사사원편(上海新民叢報社社員編)의 「월법양국교섭(越法兩國交涉)」·「멸국신법론(滅國新法論)」·「일본의 조선」·「월남제독유영복격문(越南提督劉永福檄文)」 등 양계초의 글이 수록되어 있다. 부록을 제외한 본문은 크게 세 부분으로 나눌 수 있다.

첫째 부분은 일종의 도입부로 망명지 일본에서 해후한 양계초와 소남자가 의기투합하여 우국의 열변을 교환하는데, 이를 양계초가 들은 대로 기록한 것이다. 소남자가 지은 것은 둘째 부분이다.

이 부분은 3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제1장은 월남망국기이며 그 내용은 월남이 중국으로부터 968년에 독립한 이후 최후의 왕조인 완조(阮朝)가 프랑스 보호국으로 전락하기까지의 약사로, 중점은 프랑스 침략사에 있다.

제2장은 애국지사들의 소전(小傳)으로 1885년 근왕운동 때 활약한 지사들의 약전이다. 제3장은 보호국으로 떨어진 월남인의 고통을 서술한 것으로, 세금에 의한 착취와 프랑스의 정보정치·교육·언론정책 등을 낱낱이 고발하고 있다.

셋째 부분은 월남의 장래에 대하여 소남자와 양계초가 대화한 내용을 기록한 것이다. 월남의 미래에 대한 두 사람의 견해는 판이하여, 양계초는 비관적인 데 비하여 소남자는 희망적이라는 차이를 나타낸다.

참고문헌

『양계초(梁啓超)와 구한말문학(舊韓末文學)』(섭건곤, 법전출판사, 1980)
『역사전기소설(歷史傳記小說) 5』(아세아문화사, 1979)
「아시아의 연대(連帶)」(최원식, 『한국문학의 현단계』, 창작과비평사, 1983)
관련 미디어 (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