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충정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전기에, 지은대사 좌사낭중 등을 역임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009년(목종 12)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지은대사 좌사낭중
관련 사건
김치양의 난
목차
정의
고려 전기에, 지은대사 좌사낭중 등을 역임한 문신.
생애 및 활동사항

발해 출신으로 목종의 총애를 받아 지은대사 좌사낭중(知銀臺事左司郎中)이 되었다.

1009년(목종 12) 1월 아들이 없는 목종이 병이 들자 천추태후(千秋太后)와의 사이에 낳은 자기의 사생아로써 왕위를 계승하게 하려는 김치양(金致陽)으로부터 내응의 권유를 받았으나, 이 사실을 왕에게 고하였다.

한편, 감찰어사 고영기(高英起)를 중추원부사 채충순(蔡忠順)과 중추원사 최항(崔沆)에게 보내어 “이제 임금의 병이 위중하고 간당이 틈을 엿보매 사직이 장차 이성(異姓)에게 부쳐질까 두려우니, 상의 병이 만일 크게 위중하거든 마땅히 태조의 손으로 하여금 후사를 삼을 것이다.”라고 하였다.

마침내 왕으로 하여금 대량원군(大良院君: 顯宗)을 맞아 후사를 삼게 하고 서북면도순검사(西北面都巡檢使) 강조(康兆)를 불러들여 김치양의 음모에 대비하게 하였다. 군사를 이끌고 개성에 들어온 강조는 현종을 영립하고 목종을 폐하였다. 또한, 같은 해 2월 김치양 부자를 죽이고 그 무리와 천추태후의 친속 등 30여 명을 섬으로 귀양보냈으며, 충주로 옮겨가는 목종을 적성현(積城縣: 연천군)에서 살해하였고, 유충정도 살해하였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