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혜왕후 ()

목차
관련 정보
함흥 정릉 화릉 전경
함흥 정릉 화릉 전경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왕조 제1대 태조의 어머니. 삼한국대부인, 의비, 의혜왕후.
이칭
봉호
삼한국대부인(三韓國大夫人), 의비(懿妃)
인물/전통 인물
성별
여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영흥(永興)
주요 관직
추존 왕비
목차
정의
조선왕조 제1대 태조의 어머니. 삼한국대부인, 의비, 의혜왕후.
개설

본관은 영흥(永興). 원(元)나라 선수천호(宣授千戶)를 지냈던 증판문하영흥백(贈判門下永興伯) 최한기(崔閑奇)의 딸이다. 최한기는 본래 안변군 등주(登州) 사람으로 함경도에 이주하여 살았는데, 돈을 많이 모아 큰 부자가 되었다.

생애 및 활동사항

의혜왕후는 어려서부터 총명하여 남다른 데가 많았다. 가년이 되자 부모가 김린(金麟)의 아들에게 시집보내고자 하였으나 그녀가 말을 듣지 아니하자 가재(家財)를 반으로 나누어 주겠다고 하였다. 그러나 그녀는 그 소리를 듣고 슬피 울면서 “사람이 세상에 태어나서 큰 인연이 있는데 어찌 뜻밖에 김린의 아들에게 시집갈 수 있겠는가. 배필이 곧 이를 것이다.”라고 거절하였다.

태조의 아버지인 환조(桓祖: 李子春)가 볼 일이 있어 최한기의 집에 갔는데, 그때 그녀가 용 두마리가 하늘에서 내려와 한마리는 뱃속으로 들어가고 한마리는 뜰에 서 있는 좋은 꿈을 꾸자, 이자춘에게 청혼을 하여 시집갔다. 회임한 지 14개월 만에 이성계를 낳았다.

그녀는 생존시에는 고려국 삼한국대부인(三韓國大夫人)에 봉하여졌고, 조선이 개국되어 태조가 즉위하자 의비(懿妃)로 봉하여졌다. 뒤에 태종이 의혜왕후(懿惠王后)로 추봉하였고, 능을 화릉(和陵)이라 하였다.

1471년(성종 2) 영녕전(永寧殿)에 이안하였고, 1795년(정조 19) 영흥본궁(永興本宮)에 추제(追躋)하였다. 슬하에 2남(태조 이성계와 영성대군 이천계) 1녀(정화공주)를 두었다.

참고문헌

『세종실록(世宗實錄)』
『성종실록(成宗實錄)』
『광해군일기(光海君日記)』
『정조실록(正祖實錄)』
『선원계보기략(璿源系譜紀略)』
『선원보감(璿源寶鑑)』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권오호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