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귀 ()

이귀 초상
이귀 초상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이조참판, 대사헌, 좌찬성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옥여(玉汝)
묵재(默齋)
시호
충정(忠定)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57년(명종 12)
사망 연도
1633년(인조 11)
본관
연안(延安, 지금의 황해도 연백)
주요 관직
삼도선유관형조좌랑|배천군수|숙천부사|호위대장|좌찬성
관련 사건
인조반정|정묘호란
정의
조선 후기에, 이조참판, 대사헌, 좌찬성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연안(延安). 자는 옥여(玉汝), 호는 묵재(默齋). 세조조의 문신 이석형(李石亨)의 5대손으로, 대호군 이수장(李壽長)의 증손이다. 할아버지는 첨지중추부사 이기(李夔)이고, 아버지는 증 영의정에 추증된 이정화(李廷華)이며, 어머니는 안동 권씨로, 청송부사 권용(權鎔)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이이(李珥), 성혼(成渾)의 문하에서 수학해 문명을 떨쳤으며, 1582년(선조 15) 생원이 되었다. 이듬 해 일부 문신들이 이이와 성혼을 공박, 모함해 처지를 위태롭게 만들자 여러 선비들과 함께 논변하는 글을 올려 스승을 구원하였다.

1592년 강릉참봉(康陵參奉)으로 있던 중 왜적의 침입으로 어가(御駕)가 서행(西幸)한다는 소식을 듣고, 제기를 땅에 묻고 능침에 곡읍한 후 물러 나와 의병을 모집해 황정욱(黃廷彧)의 진중으로 갔다. 다시 어가가 주재하는 평양으로 가서 죄를 청하고 방어 대책을 아뢰었다.

이어 이덕형(李德馨).이항복(李恒福) 등의 주청으로 삼도소모관(三道召募官)에 임명되어 군사를 모집, 이천으로 가서 세자를 도와 흩어진 민심을 수습하였다. 이듬 해 숙천 행재소로 가서 왕에게 회복 대책을 올려 후한 상을 받고, 다시 삼도선유관(三道宣諭官)에 임명되어 군사 모집과 명나라 군중으로의 군량 수송을 담당하였다.

체찰사 유성룡(柳成龍)을 도와 각 읍으로 순회하며 군졸을 모집하고, 양곡을 거두어 개성으로 운반해서 서울 수복전을 크게 도왔다. 그 뒤 장성현감·군기시판관(軍器寺判官)·김제군수를 역임하면서 난후 수습에 힘썼다.

1603년 정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해 형조좌랑·안산군수·양재도찰방(良才道察訪)·배천군수 등을 차례로 지냈고, 1616년(광해군 8) 숙천부사로서, 해주목사에게 무고를 받고 수감된 최기(崔沂)를 만난 일로 탄핵을 받아 이천에 유배되었다. 1619년에 풀려나와 1622년 평산부사가 되었으나 광해군의 난정을 개탄하고, 김류(金瑬)·신경진(申景禛)·최명길(崔鳴吉)·김자점(金自點) 및 두 아들 이시백(李時白)·이시방(李時昉) 등과 함께 반정 의거를 준비하였다.

이듬 해 3월 광해군을 폐하고 선조의 손자인 능양군 이종(綾陽君 李倧)을 왕으로 추대, 인조반정에 성공해 김류·이서(李曙)·심기원(沈器遠)·김자점·신경진·최명길·이흥립(李興立)·심명세(沈命世)·구굉(具宏) 등과 함께 정사공신(靖社功臣) 1등에 책록되었다. 그 뒤 호위대장(扈衛大將)·이조참판 겸 동지의금부사·우참찬·대사헌·좌찬성 등을 역임하고, 연평부원군(延平府院君)에 봉해졌다.

그 동안 남한산성의 수축, 호패법의 실시, 무사의 양성, 국방 강화 등을 건의해 국력 충진에 힘썼다. 1626년(인조 4) 병조·이조의 판서를 지내고, 이 해에 김장생(金長生)과 함께 인헌왕후(仁獻王后: 元宗妃)의 상기를 만 2년으로 할 것을 주장하다가 대간의 탄핵으로 사직하였다.

이듬 해 정묘호란 때에는 왕을 강화도에 호종해, 최명길과 함께 화의를 주장하다가 다시 탄핵을 받았다. 당쟁이 치열하고 명·청 관계의 외교가 복잡한 시기에 나라를 위해 크게 공헌하였다. 저서로는 『묵재일기』 3권이 있다. 영의정에 추증되었으며, 인조 묘정에 배향되었다. 시호는 충정(忠定)이다.

참고문헌

『선조실록(宣祖實錄)』
『광해군일기(光海君日記)』
『인조실록(仁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지천집(遲川集)』
『포저집(浦渚集)』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묵재일기(默齋日記)』
『계해정사록(癸亥靖社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