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희 ()

근대사
인물
조선후기 어영대장, 훈련대장, 한성부판윤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공습(公習)
기원(淇園)
시호
정의(靖毅)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11년(순조 11)
사망 연도
1878년(고종 15)
본관
덕수(德水, 지금의 황해북도 개풍)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후기 어영대장, 훈련대장, 한성부판윤 등을 역임한 무신.
개설

본관은 덕수(德水). 자는 공습(公習), 호는 기원(淇園). 첨정 이명권(李命權)의 아들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61년(철종 12) 전라우도수군절도사를 거쳐 1863년 경상우도병마절도사를 지냈다. 1866년(고종 3) 병인양요가 일어나자 선봉이 되어 로즈(Roze, P. G.)제독이 이끄는 프랑스함대를 물리쳤다.

어영중군 재임 중 양화진(楊花津)에 프랑스전함 2척이 출현하였을 때 훈련도감의 군인을 징발하여 서강(西江)을 경계하였고, 프랑스군이 강화부와 통진부를 습격하여 약탈과 방화를 자행하자 기보연해순무사중군(畿輔沿海巡撫使中軍)에 임명되어 2,000여 명의 군사를 이끌고 출정하여 통진부에 진입하였다.

이어 별무사(別武士) 지홍관(池弘寬)을 파견하여 기보연해순무영에서 작성한 프랑스함대의 침공을 공박하고, 토벌을 기약하는 격문을 보내어 철군을 촉구하였다. 프랑스군이 정족산성(鼎足山城)을 정찰하고 전등사(傳燈寺)를 약탈하자 천총(千摠) 양헌수(梁憲洙)를 보내어 정족산성에 잠복시키고, 프랑스군 6명을 사살하는 전과를 올려 프랑스함대가 퇴각하는 데 결정적인 공을 세웠다.

이 공적으로 특별히 형조판서에 발탁되었으며, 이듬해에는 총융사·어영대장을 역임하였다. 1868년 주사대장(舟師大將)을 거쳐 이듬해 진무사(鎭撫使)가 되었고, 1871년 다시 어영대장에 임명되었다가 1873년 훈련대장, 1875년 한성부판윤을 지냈다. 1876년 강화도조약 체결 당시에는 김병학(金炳學)·홍순목(洪淳穆)·양헌수 등과 함께 조정에서 개국을 반대하는 보수적 쇄국척화론을 고수하였다. 시호는 정의(靖毅)이다.

참고문헌

『철종실록(哲宗實錄)』
『고종실록(高宗實錄)』
『일성록(日省錄)』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
『한국사강좌: 근대편』(이광린, 일조각, 198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