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 ()

이재 초상
이재 초상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대사헌, 이조참판, 대제학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희경(熙卿)
도암(陶菴), 한천(寒泉)
시호
문정(文正)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80년(숙종 6)
사망 연도
1746년(영조 22)
본관
우봉(牛峯, 지금의 황해도 금천)
주요 관직
문학|정언|헌납|북평사|형조참의|병조참의|동부승지|부제학|형조참판|대사헌|이조참판|대제학|공조판서
정의
조선 후기에, 대사헌, 이조참판, 대제학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우봉(牛峰). 자는 희경(熙卿), 호는 도암(陶菴)·한천(寒泉). 이유겸(李有謙)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이숙(李䎘)이다. 아버지는 진사 이만창(李晩昌)이며, 어머니는 민유중(閔維重)의 딸이다. 김창협(金昌協)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02년(숙종 28) 알성 문과에 병과로 급제해 가주서·승문원부정자를 거쳐 예문관검열이 되어 『단종실록』 부록 편찬에 참여하였다. 1704년 설서, 이듬해 사서가 되어 1707년 문과 중시에 을과로 급제하였다. 이듬해 문학·정언·병조정랑을 거쳐, 홍문관부교리에 임명되었다.

1709년 헌납·이조좌랑·북평사를 거쳐 사가독서(賜暇讀書: 문흥을 위해 젊고 재능있는 관료에게 독서에 전념할 수 있도록 휴가를 내리던 제도)했고, 1711년 이조정랑으로 승진, 이어 홍문관의 수찬·부교리·응교·필선·보덕 등을 지내고 집의로 옮겼다.

1712년 장악원정·수원도호부사, 1713년 형조참의·대사성, 1715년 병조참의·예조참의를 거쳐 다음해 동부승지가 되었다. 이어 호조참의를 거쳐 부제학이 되었을 때 『가례원류(家禮源流)』의 편찬자를 둘러싸고 시비가 일자, 노론의 입장에서 소론을 공격하였다. 이후 노론의 중심 인물로 활약하였다.

1719년 형조참판·승문원제조·부교리 등을 거쳐 경상도에 균전사(均田使)로 파견된 뒤, 당면한 토지 정책을 논하다가 파직되었으며 이듬 해 함경도관찰사가 되었다.

1721년(경종 1) 대사헌·동지춘추관사를 겸하다가 실록청당상에 임명되었고, 이조참판에 제수되면서 실록청도청당상으로 승진하였다. 같은 해 예조참판을 거쳐 도승지가 되었으나 소론의 집권으로 삭직되었다.

1722년 임인옥사 때 중부 이만성(李晩成)이 옥사하자 은퇴하고, 인제에 들어가 성리학 연구에 전념하였다. 1725년(영조 1) 영조가 즉위한 뒤 부제학에 복직해 대제학·이조참판을 거쳐 이듬해 대제학에 재임되었다.

그러다가 1727년 정미환국으로 소론 중심의 정국이 되자 문외출송(門外黜送: 서울 성문 밖으로 쫓겨남)되었으며, 이후 용인의 한천(寒泉)에 거주하면서 많은 학자를 길러냈다. 1740년 공조판서, 1741년 좌참찬 겸 예문관제학 등에 임명되었으나 모두 사직하였다.

의리론(義理論)을 들어 영조의 탕평책을 부정한 노론 가운데 준론(峻論)의 대표적 인물로, 윤봉구(尹鳳九)·송명흠(宋命欽)·김양행(金亮行) 등과 함께 당시의 정국 전개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당시의 호락논쟁(湖洛論爭)에서는 이간(李柬)의 학설을 계승해 한원진(韓元震) 등의 심성설(心性說)을 반박하는 낙론의 입장에 섰다.

예학(禮學)에도 밝아 많은 저술을 편찬하였다. 용인의 한천서원(寒泉書院)에 제향되었다. 저서로는 『도암집(陶菴集)』·『도암과시(陶菴科詩)』·『사례편람(四禮便覽)』·『어류초절(語類抄節)』 등이 있다. 시호는 문정(文正)이다.

참고문헌

『숙종실록(肅宗實錄)』
『경종실록(景宗實錄)』
『영조실록(英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도암가상(陶菴家狀)』
『도암연보(陶菴年譜)』
『도암어록(陶菴語錄)』
『노주집(老洲集)』
관련 미디어 (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