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의 제4대 왕, 세종의 손자로, 사도병마도총사, 오위도총부도총관, 영의정 등을 역임한 종실 · 공신.
이칭
자청(子淸)
시호
충무(忠武)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41년(세종 23)
사망 연도
1479년(성종 10)
본관
전주(全州)
주요 관직
사도병마도총사(四道兵馬都摠使)|오위도총부도총관|영의정
관련 사건
이시애의 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의 제4대 왕, 세종의 손자로, 사도병마도총사, 오위도총부도총관, 영의정 등을 역임한 종실 · 공신.
개설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자청(子淸). 아버지는 세종의 4남 임영대군(臨瀛大君) 이구(李璆)이다. 1458년(세조 4)에 구성정(龜城正)에, 이어 구성윤(龜城尹)으로 봉해졌다. 1463년에 구성군으로 봉하여졌으며 어릴 때부터 문무를 겸전했기 때문에 세조의 총애를 받았다.

생애 및 활동사항

1467년 5월 이시애(李施愛)가 난을 일으키자 27세에 함경·강원·평안·황해의 사도병마도총사(四道兵馬都摠使)에 임명되어 이를 토평한 공로로 적개공신(敵愾功臣) 1등에 훈봉되고, 오위도총부도총관에 임명되었다가 이듬해 영의정으로 특서되어 일품종실(一品宗室)이 되었다.

1469년(예종 1) 5월 남이(南怡)의 옥사를 다스린 공으로 익대공신(翊戴功臣) 2등에 훈봉되었다. 이듬해에 아버지 임영대군의 상을 당하여 영의정 직임을 내어놓았다.

1470년(성종 1) 정월 나이 어린 성종을 몰아내고 왕이 되려 한다는 정인지(鄭麟趾) 등의 탄핵을 받아 삭탈관직을 당하고 경상도 영해(寧海)로 귀양갔으나, 왕족이므로 배려를 받아 재산을 몰수당하지 않았으며 곡식을 지급 받았다. 귀양간 지 10년 만에 배소에서 죽었다.

성종은 미두(米豆) 10석, 종이 40권을 하사하고 장례를 영해 현지에서 정중히 치르도록 하였다. 1687년(숙종 13) 6월 김수항(金壽恒)이 구성군이 죄를 입은 것은 권맹희(權孟禧) 등의 난언(亂言)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하여 신원되고 다시 복관되었다. 시호는 충무(忠武)이다.

참고문헌

『세조실록(世祖實錄)』
『예종실록(睿宗實錄)』
『성종실록(成宗實錄)』
『숙종실록(肅宗實錄)』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
『청선고(淸選考)』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대동야승(大東野乘)』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