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관련 정보
훈민정음언해 / ㅁ,ㅈ,ㅊ
훈민정음언해 / ㅁ,ㅈ,ㅊ
언어·문자
개념
한글 자음에서 아홉 번째로 등장하는 글자. 지읒.
이칭
이칭
지읒
목차
정의
한글 자음에서 아홉 번째로 등장하는 글자. 지읒.
내용

‘지읒’이라 읽는다. 국어의 자음 가운데 목젖으로 콧길을 막고 앞혓바닥을 센입천장[硬口蓋]에 넓게 대었다가 날숨으로 그 자리를 터뜨리면 마찰도 함께 일으키며 나는 무성무기경구개파찰음(無聲無氣硬口蓋破擦音)을 표기하는 데 쓰인다.

훈민정음 창제 때에는 같은 치음(齒音)인 ‘ㅅ’음보다 소리가 세게[厲]난다고 하여, 치음의 기본글자로 삼은 ‘ㅅ’자에 획을 더하여 ‘ㅈ’자를 만들었다. ‘ㅈ’음은 국어의 초성과 종성에 두루 쓰이나 종성(받침)으로 쓰일 경우에는 ‘ㄷ’음의 내파음과 똑같은 상태로 끝난다.

한글 자모의 이름을 처음으로 보인 『훈몽자회』(1527) 범례에서는 ‘초성독용팔자(初聲獨用八字)’란에 ‘ㅈ 之’라고만 하였으나, 국문연구소(國文硏究所)의 『국문연구의정안(國文硏究議定案)』(1909)에는 ‘ㅈ 지읒’이라고 되어 있고, 조선어학회의 「한글맞춤법통일안」(1933)에서도 ‘지읒’으로 정하여 이것이 오늘날까지 그대로 이어져 내려왔다.

자모의 순서가 훈민정음 창제 때에는 조음위치별로 되어 있어서, ‘ㅈ’자가 아음(牙音)의 ‘ㄱ’자로부터 열세번째였으나, 1751년(영조 27)의 『삼운성휘(三韻聲彙)』에 실려 있는 ‘언자초중종성지도(諺字初中終聲之圖)’에는 ‘ㄱ, ㄴ, ㄷ, ㄹ, ㅁ, ㅂ, ㅅ, ㅇ, ㅈ, ㅊ, ㅌ, ㅋ, ㅍ, ㅎ’으로 되어 있어서 오늘날과 같이 아홉번째가 되었다. ‘ㅈ’음의 조음위치가 훈민정음 창제무렵인 15세기 중세국어에서는 혀끝과 잇몸 사이였으나, 17세기경부터 오늘날과 같이 앞혓바닥과 센입천장 사이로 옮겨졌다는 설도 있다.

참고문헌

『훈민정음해례본』
『훈몽자회』
『국어음운사연구(國語音韻史硏究)』(이기문, 서울대학교 한국문화연구소, 1972)
『개화기(開化期)의 국문연구(國文硏究)』(이기문, 일조각, 1970)
『한글갈』(최현배, 정음사, 1941)
「치음고(齒音攷)」(허웅, 『국어국문학』27, 1964)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