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두량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만주에서 대한국민회 남지방회 경호대원 등을 역임하여 군자금 모집 활동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95년(고종 32)
사망 연도
1954년
출생지
함경북도 부령
정의
일제강점기 때, 만주에서 대한국민회 남지방회 경호대원 등을 역임하여 군자금 모집 활동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생애 및 활동사항

함경북도 부령 출생. 1919년 3·1운동 당시 청진부(淸津府) 신암동(新岩洞)·포항동(浦項洞)에서 시위운동을 주도하였다.

부령군 청암면(靑岩面) 자작동(自作洞)에 거주하고 있던 장두량은 월산에서 가져온 독립선언서를 열람하고, 또 서울 및 각 지방에서 시위운동이 일어난 소식을 듣고서, 방낙선(方洛先) 등과 거사를 모의하였다.

청암면사무소의 등사판을 가져와 독립선언서 1,000 여매를 인쇄하여 배포하고, 또 무명으로 태극기를 제작하여, 3월 31일 신암동에서, 4월 1일에는 포항동에서 시위운동을 일으켰다. 이후 만주로 망명하여 대한국민회(大韓國民會)에 참여하였다.

화룡현(和龍縣) 사백사(四白社) 및 합화사(合化社) 지방을 근거로 한 대한국민회의 남지방회(南地方會)에 소속되어, 경호대원 겸 모연대원(募捐隊員)으로 활약하였다.

1920년 3월 이래 함경도의 회령(會寧)·부령·무산(茂山) 등지에 들어와 장정 및 군자금을 모집하였으며, 2,000여 원의 군자금을 모집해서는 칠도구(七道溝) 등지에 대한국민회지회를 설치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활동 중 이동백(李東伯) 등 동지 7명과 함께 일본 경찰에 체포되었다.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경성형무소에서 10년 4개월간 복역하였다.

상훈과 추모

1994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한국독립운동사』2 (국사편찬위원회, 1968)
『조선독립운동』제Ⅰ권(김정명 편, 原書房, 1967)
집필자
한시준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