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상일월 ()

목차
관련 정보
저상일월
저상일월
근대사
문헌
1834년 경상북도 예천에서 박한광이 시필하여 1950년까지 함양박씨 6대에 걸쳐 작성한 일기. 한문일기.
목차
정의
1834년 경상북도 예천에서 박한광이 시필하여 1950년까지 함양박씨 6대에 걸쳐 작성한 일기. 한문일기.
내용

박한광(朴漢光)이 시필자이며, 시필 연대는 1834년(순조 34)이다.

그 뒤 박한광의 차남 박득녕(朴得寧, 1808∼1886)이 일기를 이어 썼으며, 『나암수록(羅巖隨錄)』의 저자인 아들 박주대(朴周大, 1836∼1912)를 거쳐 손자 박면진(朴冕鎭), 증손 박희수(朴熙洙), 그리고 현손 박영래(朴榮來)가 계속 쓰다가 6·25가 발발한 1950년으로 끝나 있다.

박주대가 1895년(고종 32) 쓴 일기의 서문에는 꼭 기록해야 할 사목(事目) 일곱 가지가 있다. ① 천기(天氣)의 음청(陰晴), 즉 날씨, ② 세시(歲時)의 풍흉(豊凶), 즉 작황, ③ 자가(自家)의 출입, 즉 손님의 출입, ④ 농사의 경작과 수확, ⑤ 계절의 길흉과 이변, ⑥ 인리(隣里)와 향토의 사건, ⑦ 조정(朝廷)·시중(市中) 및 포구·항구에서 일어난 사건 등이다.

이 일기는 유례를 찾아보기 어려울 만큼 긴 작품이며, 내용 또한 근대 100년 역사를 담고 있어서 주목된다. 조선왕조 23대 순조 말년에서 시작되어 24대 헌종, 25대 철종, 26대 고종, 27대 순종을 거쳐 일제 36년, 그리고 광복 후 6·25에 이르는 긴 역사가 실려 있다. 파란만장했던 이 시기의 사회·경제·정치·문화상이 드러나 있는 셈이다. 특히 집필자의 거주지인 경상북도 예천에서 일어난 사건들이 소상하게 기록되어 있는 것은 다른 일기류에서 찾아볼 수 없는 희귀한 특징이다.

그러나 사건 묘사가 매우 간략해 이 일기만으로는 체계적인 이해가 어렵다는 점, 먼 지역의 소식을 소문으로만 적었기 때문에 날짜에 차이가 있고 사건 내용이 정확하게 기록되어 있지 않은 점 등은 한계이다.

이 일기와는 별도로 『저상일용(渚上日用)』이라는 자가경리(自家經理)에 관한 가계일기(家計日記)가 있다.

『저상일월』은『나암수록』·『당시고취(唐詩鼓吹)』·『당조책림(唐朝策林)』·『만국전도(萬國全圖)』·『통감(通鑑)』·『저상일용』등과 더불어「함양박씨 정랑공파 문중 전적(咸陽朴氏 正郞公派 門中典籍)」으로서 사료적 가치를 인정받아 1989년 8월 1일 보물로 지정되었다.

참고문헌

「저상일월을 통해 본 19세기 한국의 사회상」(박성수, 『분단상황과 이념문제』, 동천이기원박사화갑기념논문집간행위원회, 1990)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박성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