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난종 ()

목차
관련 정보
을유자
을유자
서예
인물
조선전기 우참찬, 공조판서, 호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서예가.
이칭
국형(國馨)
허백당(虛白堂)
시호
익혜(翼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33년(세종 15)
사망 연도
1489년(성종 20)
본관
동래(東萊)
목차
정의
조선전기 우참찬, 공조판서, 호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서예가.
개설

본관은 동래(東萊). 자는 국형(國馨), 호는 허백당(虛白堂). 진주목사사(賜)의 아들이다.

생애

1456년 생원·진사시와 식년문과에 급제하여 승문원부정자를 거쳐 검열·대교·통례문봉례랑(通禮門奉禮郎)·이조좌랑 등을 역임하였다.

1463년시강원문학을 거쳐 예조정랑·종부시소윤(宗簿寺少尹)을 지내고, 1466년문과중시에 급제하여 동부승지가 되었다. 이어좌부승지·예조참판을 지낸 뒤 형조참판으로 오위장을 겸하였다. 1467년황해도관찰사로 이시애(李施愛)의 난 평정에 공을 세우고 이듬해 호조참판에 전임되었다. 1469년동지춘추관사로 『세조실록』의 편찬에 참여하였다.

1470년동지중추부사로서 사은부사가 되어 명나라에 다녀온 뒤 1471년 순성좌리공신(純誠佐理功臣)에 올라 동래군(東萊君)에 봉하여졌고, 『예종실록』 편찬에 참여하였다.

그 뒤 영안도관찰사·호조참판·한성부판윤·전라도관찰사를 지냈다. 1483년주문부사(奏聞副使)로 다시 명나라에 다녀온 뒤 평안도병마절도사·우참찬·이조판서·공조판서·호조판서를 역임하였다.

활동사항

정난종은 훈구파의 중진으로 성리학에 밝았고, 서예에도 일가를 이루어 특히 조맹부체(趙孟頫體)에 뛰어났다. 성임(成任)과 함께 세조·성종 대의 일류 서예가로, 1465년(세조 11, 乙酉)에 『원각경(圓覺經)』을 인쇄하기 위하여 그에게 주자체(鑄字體)를 쓰도록 하였는데, 이 활자가 을유자(乙酉字)이다.

성현(成俔)은 『용재총화』에서 “정난종이 쓴 창덕궁 전문(殿門)들의 액(額)은 자체가 바르지 않다.”, “『원각경』의 자체가 고르지 않다.”고 혹평하기도 하였다. 금석문에도 그의 필적이 적지 않다. 석문으로 서울파고다공원의 「원각사비음(圓覺寺碑陰)」, 양주의 「고령부원군신숙주묘표(高靈府院君申叔舟墓表)」·「윤자운신도비(尹子雲神道碑)」·「윤자운묘표」, 연산(連山)의 「김철산비(金鐵山碑)」가 있다.

또 금문으로 양양의 「낙산사종명(洛山寺鐘銘)」, 고성의 「유점사종명(楡岾寺鐘銘)」, 양주의 「봉선사종명(奉先寺鐘銘)」, 덕수궁의 「흥천사종명(興天寺鐘銘)」이 있다. 진적은 보기 어려우며, 『동국명필(東國名筆)』·『해동명적(海東名跡)』·『대동서법(大東書法)』 등에 그의 글씨가 모각되어 있다. 시호는 익혜(翼惠)이다.

참고문헌

『성종실록(成宗實錄)』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해동금석원(海東金石苑)』 권(卷)5
『조선금석총람(朝鮮金石總覽)』하(下)
『한국고인쇄문화사(韓國古印刷文化史)』(김두종, 삼성미술문화재단, 1980)
『한국금석유문(韓國金石遺文)』(황수영, 일지사, 1976)
『근역서화징(槿域書畵徵)』(오세창, 계명구락부, 1928)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