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병 ()

기주유집 / 척사부
기주유집 / 척사부
유교
인물
조선 후기에, 서원철폐령의 철폐를 주장하는 상소를 올렸다가 대원군의 노여움을 사 경상감영에 압류되었던 학자.
이칭
문호(文好)
기주(箕疇)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00년(정조 24)
사망 연도
1882년(고종 19)
본관
진양(晉陽)
출생지
상주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서원철폐령의 철폐를 주장하는 상소를 올렸다가 대원군의 노여움을 사 경상감영에 압류되었던 학자.
개설

본관은 진양(晉陽). 자는 문호(文好). 호는 기주(箕疇). 상주 출생. 정경세(鄭經世)의 후손으로, 정상관(鄭象觀)의 아들이다. 어려서부터 학문을 좋아하여 이전(二典)·삼경(三經)을 다독(多讀)하였으며, 제자백가서에도 정통하였다.

생애 및 활동사항

스스로 검소함을 지켜 마포(麻布) 옷이 아니면 평생에 입지 않았고, 자질들을 가르치는 데 있어서는 반드시 가정의 전통학(傳統學)을 우선하였다. 1868년(고종 5) 서원철폐령이 내렸을 때에는 천고의 한이 이보다 더함이 없다고 주장하여 이를 반대하였고, 이듬해 영남유생을 대표하여 서원철폐령의 철폐를 주장하는 상소를 올렸다가 대원군의 노여움을 사서 50여 일을 경상감영에 압류되었다가 돌아왔다.

1882년 정신(廷臣)의 추천으로 특별히 선공감(繕工監)에 제수되었다가 얼마 뒤 돈녕부도정이 되었다.

참고문헌

『기주유고(箕疇遺稿)』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