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 ()

문경 봉암사 상봉대사비
문경 봉암사 상봉대사비
불교
인물
조선후기 평안도 영변 출신으로 해인사, 희양산 봉암사 등을 거치며 의눌, 제의, 보청 등을 지도한 승려.
이칭
상봉(霜峯)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27년(인조 5)
사망 연도
1709년(숙종 35)
출생지
평안도 영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후기 평안도 영변 출신으로 해인사, 희양산 봉암사 등을 거치며 의눌, 제의, 보청 등을 지도한 승려.
개설

성은 김씨(金氏). 호는 상봉(霜峯). 평안도 영변 출신. 아버지는 김계선(金係先)이며, 어머니는 남양홍씨(南陽洪氏)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일찍이 선천(善天)에게 계를 받고 청심(淸諗)과 추형(秋馨)에게서 경(經)과 논(論)을 배우고, 30세에 의심(義諶)의 법맥(法脈)을 이었다.

해인사에서 강주(講主)로 있을 때 『열반경』 300여 부에 토를 달았고, 희양산 봉암사(鳳巖寺)에 있을 때 『도서(都序)』와 『절요(節要)』의 과문(科文)을 지었다. 특히, 『화엄경』에 정통하여 4과목(科目: 경문의 대의를 판정하는 要目) 중 전하지 않는 3과목을 지었는데, 뒤에 당본(唐本)과 대조하니 틀림 없었다고 한다. 경기도 지평 용문산(龍門山)에서 나이 82세, 법랍 64세로 입적하였다.

화장하여 영골(靈骨) 및 영주(靈珠) 1쌍과 사리 두 개를 얻어 대구동화사(桐華寺)와 청주보살사(菩薩寺), 지평용문사(龍門寺), 예천용문사에 부도를 세웠다. 대표적인 제자로는 의눌(義訥)·제의(諦義)·보청(寶淸)·두옥(斗玉)·홍제(弘濟)·현신(玄信)·각초(覺初)·설징(雪澄)·묵령(默靈)·옥준(玉俊)·상능(尙能) 등이 있다.

참고문헌

『서역중화해동불조원류(西域中華海東佛祖源流)』
『조선불교통사(朝鮮佛敎通史)』(이능화, 신문관, 1918)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