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 ()

목차
불교
인물
일제강점기 유점본산 제2대 주지, 교정 등을 역임한 승려.
이칭
동선(東宣)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56년(철종 7)
사망 연도
1936년
본관
안동(安東)
출생지
경상북도 안동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일제강점기 유점본산 제2대 주지, 교정 등을 역임한 승려.
내용

율사(律師). 안동김씨(安東金氏), 호는 동선(東宣). 경상북도 안동 출신. 아버지는 홍락(洪洛)이며, 어머니는 변씨(邊氏)이다. 어려서부터 사서삼경과 여러 사서(史書)를 배웠으나, 유도(儒道)로서 세상을 구제할 길이 없음을 느끼고 18세에 출가하였다.

태백산 정암사(淨巖寺)서호선사(西灝禪師)의 제자가 되었고 보월화상(寶月和尙)으로부터 구족계를 받았다. 1873년(고종 10) 10월 금강산유점사(楡岾寺)에 들어가 나은(懶隱)·환경(幻鏡)·용호(龍湖) 등의 강백에게 사교(四敎)와 대교(大敎)를 이수한 뒤 정암사와 오대산월정사(月精寺) 선원에서 안거수선(安居修禪)을 통하여 선의 깊은 뜻을 체득하였다.

1891년 유점사·반야암(般若庵)에서 강석(講席)을 열어 학인들을 지도하였으며, 1897년 이후 1904년까지 유점사·연화사(蓮華寺)에서 강주(講主)로서 경학을 교수하였다. 1905년 연화사 만일회(萬日會)의 화주(化主)가 되어 큰 염불회를 경영하였다.

1912년에 31본산이 지정되면서 유점본산 감무(監務)가 되고 4년 후 본산 제2대 주지가 되었다. 1918년 법화회(法華會)를 베풀었고, 1926년에는 유점사에 동국경원(東國經院)을 신설하고 그 원장이 되었으며, 사교·대교과를 맡아서 학인 100여 명을 가르쳤다.

1929년에는 전 종단의 추대로 교정(敎正)에 취임하였고, 1934년에 외금강신계사보광원(神溪寺普光院)으로 옮겨 은거하다가 1936년 3월에 입적하였다. 나이 80세, 법랍이 62세였다.

참고문헌

『동선노사유고(東宣老師遺稿)』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